종합

우리금융지주, 후순위채권 3000억원 첫 발행 성공

국내 금융지주회사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 수준

우리금융지주는 3000억원 규모의 10년물 원화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채권은 바젤3 도입 이후 국내 금융지주회사 가운데 최초로 발행된 원화 후순위채권이며, 국내 금융지주회사가 발행한 조건부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인 2.28%로 확정됐다.


채권 발행금리는 고정금리로 지난 11일 금융투자협회에서 고시한 국고채 10년물 금리에 스프레드를 가산하는 방식으로 결정됐고, 수요예측에서 예정금액 대비 2.7배에 달하는 투자자들의 참여가 있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 출범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당초 신고된 금액보다 많은 3000억원으로 증액했음에도 불구하고 올해 발행된 후순위채권 중에서 가장 낮은 금리로 발행했다”며, “이는 우리금융그룹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대해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후순위채 발행으로 3월말 대비 우리금융지주의 BIS비율은 14bp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글로벌플랫폼아이앤씨, 동산담보 전문 P2P ‘펀디스트’ 홈쇼핑 1호 런칭
글로벌플랫폼아이앤씨는 홈쇼핑과 명품 등 동산담보 기반의 상품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P2P 플랫폼 펀디스트가 5일 사이트 오픈과 함께 홈쇼핑 1호 상품을 론칭했다고 7일 밝혔다. 펀디스트는 20년 가까운 홈쇼핑 등의 유통 업력을 가진 유통 전문가가 설립한 스타트업 회사로, 투자금 손실 위험이 적은 동산 담보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P2P 플랫폼이다. 펀디스트는 이번에 론칭된 홈쇼핑 1호 상품은 시장의 리폼 트랜드에 맞춰 홈쇼핑 등의 유통채널을 통해 판매되고 있는 소파커버 상품으로 담보로서의 가치와 환가성이 높아 좀 더 안전하고 수익률도 높다고 밝혔다. 펀디스트는 P2P 시장의 경우 수익률과 안정성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것이 중요한 아젠다로 수익률은 플랫폼을 통해 대부분 비슷하게 정해지지만, 상품을 기획하고 담보를 평가하는 것은 결국 사람인 전문가를 통해 이뤄지고 이 전문가의 판단이 안전이냐 부실이냐의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몇 년 사이 P2P 업계에서는 부동산 관련 대출 규제와 일부 업체의 부동산 관련 상품의 부실 문제로 관계자가 처벌을 받는 등 안정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에 금융 당국과 업계는 P2P 시장에서 부동산 담보 규제와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