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KB국민은행, '리브(Liiv) 와 감스트가 함께하는 축구 응원 이벤트' 진행

왕성한 활동으로 많은 사랑를 받고 있는 감스트와 KB국민은행이 다시 한번 뭉친다.

 


KB국민은행은 역사상 첫 우승 달성을 목표로 16일 우크라이나와 최종 결전을 펼칠 대한민국 남자 축구를 응원하기 위해 축구 중계 전문 크리에이터 감스트와 함께 응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경기 응원과 함께 양 팀의 최종 점수를 맞힌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유럽 축구 직관 지원금 100만원(1명)과 플레이스테이션4 Pro(3명)를 경품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이벤트 응모는 결승 경기 이틀 전인 14일 금요일 저녁 6시부터 KB국민은행 ‘리브(Liiv)’를 통해 가능하며, 경기 당일 후반전 시작 전까지 응모를 완료해야만 추첨 대상이 될 수 있다.


점수를 맞히지 못하더라도 대한민국 응원하기 버튼을 누른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치킨세트(300명)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대한민국 축구에 대한 국민들의 뜨거운 응원에 힘을 보태고자 감스트와 함께 이벤트를 기획했다”며, “대한민국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경기인 만큼 모든 국민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어니스트펀드, 삼정KPMG 자문 통해 업계 최초 ‘내부통제’ 시스템 구축 어니스트펀드가 P2P금융 업계 최초로 전문 금융사 수준의 강도높은 내부통제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어니스트펀드(대표 서상훈)는 글로벌 컨설팅 기업 삼정KPMG의 자문을 통해 자사 내부통제 시스템을 진단하고 앞으로 더욱 강화된 규준을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업계 대표 기업으로서 P2P업계에 대한 신뢰도 제고는 물론, P2P법 제정에 앞선 선제적 대비를 위해 이번 전열정비에 적극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내부통제 강화는 자금집행, 권한관리 등 가장 핵심인 자금업무의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이를 통해 보다 철저하고 투명한 환경 구축은 물론, P2P금융의 신뢰도를 한층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대표적인 사례로, 전통적인 내부통제와 더불어 핀테크의 강점을 살려서 시스템을 통한 자동통제를 확대하고 체계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또한, 오는 7월부터는 자금세탁방지 제도를 적용함으로써 P2P금융이 불법자금 유용에 사용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제도적 장치를 업계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다. 2015년 설립된 어니스트펀드는 업계 선도 기업으로 P2P업계의 건전한 생태계 구축과 자정작용을 위해 앞장서 왔다. 지난 201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