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셀트리온, '25조투자' 송도 산업용지 확대·재배치

송도, 세계 일류 바이오클러스터로 확대 조성

산업부는  28일  제107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개최하고 인천경제자유구역내 송도 11공구의 산업용지를 확대 및 재배치하는 개발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계획 변경으로 송도 11공구의 산업·연구시설용지를 175만4,533㎡에서 182만8,750㎡로 확대되었고, 송도 11공구의 산업시설용지를 기존 바이오클러스터인 송도 4, 5공구 인접 지역으로 재배치하여 바이오산업간 연계효과를 강화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5월 송도에 신약확보 R&D 16조원, 생산시설 확장 5조원, 글로벌유통망 확충 2조원, 스타트업 지원 2조원 등 총 25조원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산업부는 셀트리온의 투자 발표를 계기로 개발계획 변경을 검토했다. 또 송도를 세계 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로 확대·조성하기 위한 제조·혁신생태계 조성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현재 송도에 셀트리온 등 50개 기업, 길병원·뇌연구원 등 4개 연구소, 연세대 등 3개 대학, GE헬스케어 등 7개 지원기관 등이 입주하였으나, 선도·제조기업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어 산업생태계 및 혁신생태계의 고도화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송도를 바이오 전문 인력 양성, 바이오벤처 지원센터, 유전체 분석서비스 규제샌드박스 사례 확산 등을 통한 바이오 혁신생태계를 구축하고, 바이오·의료산업관련 기자재를 생산·공급하는 중소·중견기업 90여개사, 벤처·스타트업 150여개사를 추가 유치하여 선도기업, 중소·중견기업, 창업기업이 조화롭게 성장하는 산업생태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산업부는 인천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기업으로 구성된 TF에 참여하여 셀트리온 등의 투자계획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제반사항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송도지역의 바이오클러터 조성계획을 해외투자박람회 등을 통해 국내외에 지속 홍보함으로써 국내기업은 물론 외투기업 유치도 더욱 촉진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