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KEB하나은행,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임직원 금융지원 나서

반도체 제조업 등 중소기업 대상 대출 만기연장 지원

KEB하나은행이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기업 및 임직원에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우선 반도체 제조업 등 일본 수출 규제와 연관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의 만기연장을 지원하고, 여행사, 저가항공사 등 불매운동으로 피해를 입게 되는 업체를 대상으로도 대출금 상환을 유예키로 했다.


수출 제한 품목 확대에 따른 연관 산업의 생산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관련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금리 감면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기업에게는 일시 유동자금을 지원한다. 일본산 부품 대체재 확보를 위한 시설자금 지원과 인수합병(M&A) 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일본계 은행 거래기업에 대한 대환대출도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피해 기업 임직원에게도 금융지원에 나선다. 최대 1.0%의 대출금리를 우대하고 수수료 감면과 대출 연장을 지원한다. 일본계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에서 개인대출 상환 압력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대환을 지원한다. 피해기업 임직원을 위한 신규 특화 대출상품도 출시키로 했다.


하나은행은 이를 위해 지난 3일 관련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기업영업그룹장을 대책반장으로 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대책반'을 신설했다. 이를 통해 긴급 현장 점검과 신속한 피해기업 현황 파악으로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금융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일본 수출 규제로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전반으로 위험이 전이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모니터링 강화로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