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KB국민은행, 광복 74주년 ‘대한이 살았다’ 영상 만들기 공모전 시행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광복74주년을 기념해 ‘대한이 살았다’음원을 활용한 초등학생 대상 영상만들기 공모전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대한이 살았다’는 3.1운동 직후 서대문형무소 여옥사 8호실에 함께 투옥되어 옥중에서도 만세운동을 펼친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7인의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옥중 노래이다.


그동안 후손들에 의해 가사만 전해지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KB국민은행과 작곡가 정재일, 가수 박정현, 김연아 등이 함께 100년만에 부활시켰다.

 

이번 공모전 응모자격은 전국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10명 이상의 팀(학급)으로, 응모주제는 ‘대한이 살았다(박정현, 정재일)’음원을 활용한 자유 영상이다.


응모방법은 KB국민은행 공식 SNS채널(페이스북, 블로그)의 이벤트 페이지에서 음원을 다운받아 관련 영상을 제작하고 유튜브 개인계정 게재 후 네이버 폼으로 링크를 제출하면 된다. 응모기간은 오는 15일부터 10월 9일까지이며, 우수작은 11월초 KB국민은행 공식 SNS채널을 통해 발표된다.

 

우수작 제출 팀에게는 상장과 함께 장학금으로 대상(1팀) 100만원, 최우수상(2팀) 각 50만원, 우수상(3팀) 각 30만원과 부상으로 수상팀 각각에게 추천도서 100권씩이 증정되며, 이와 별도로 50팀을 선정해 소정의 간식을 제공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은 응모영상을 활용하여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광복절 74주년을 기념하는 콜라주 형식의 기념영상을 제작하고 이를 12월 중 공개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응모전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인 초등학생들이 독립을 향한 100년전 선조의 외침과 광복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다양한 작품들이 만들어져 이 자료들 역시 후손들의 역사교육에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두나무, ‘블록체인 무료강좌’에 뜨거운 관심...UDC 2019 개최 기념 두나무는 지난 13일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9’ 개최 기념 ‘블록체인 무료강좌’ 제2회 세션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강좌에는 블록체인 업계 종사자는 물론, 일반인들까지 약 200명의 참석자들이 모여 블록체인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다시 한번 실감할 수 있었다. 1부 주제인 '블록체인의 개념과 역사,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강연자로 나선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의 노상규 교수는 네트워크의 가치와 중요성을 강조하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단순한 유행이 아니며 인터넷 혁명을 뛰어넘어 세상을 바꿀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2부에서는 '블록체인이 가져올 생활의 변화, 산업 혁신의 미래' 주제로 넥스트머니 저자이자 조인디의 콘텐츠 책임자인 고란 기자가 강연을 진행했다. 고란 기자는 “공유경제 시대에서 기존의 주주 자본주의는 이미 한계에 봉착했다”며 “블록체인을 통해 기업의 성장에 기여한 노동자는 물론 소비자에게도 적절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는 21세기형 협동조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생태계 저변 확대 및 대중화를 위해 마련된 무료 강좌는 오는 8월 20일에 마지막 강연을 남겨두고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지난 강연에 이어 블록체인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