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뉴스

KB국민은행, 금융소비자 권익보호 강화한다

'전행적 소비자보호 강화 및 대포통장 감축 TFT' 발대식 개최

KB국민은행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본점에서 '전행적 소비자보호 강화 및 대포통장 감축 TFT'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KB국민은행은 그동안 보이스피싱 모니터링 전담조직 운영과 대고객 홍보활동을 바탕으로 금융소비자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전행적으로 노력해왔다.




지난 6월에는 보이스피싱을 유도하는 KB국민은행 사칭 문자를 근절하고자 신고 고객에게 갤럭시 S10 등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지난달 초 단행한 조직개편에서는 24명에 이르는 인원으로 구성된 ‘금융사기 대응팀’을 신설하여 대포통장 사전예방업무인 모니터링부터 피해구제절차에 이르기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전행적 소비자보호 강화 및 대포통장 감축 TFT'는 금융사기 대응팀 신설에 이은 후속 조치이다. 특히, 고도화되는 금융사기 수법에 대응하기 위하여 KB국민은행 내 IT관련 인력이 대거 합류했다.


이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 AI 적용 등 IT관점의 최신 기법을 활용한 종합적인 보이스피싱 예방 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TFT는 우선적으로 보이스피싱 예방 효과가 입증된 모니터링 시스템 개편과 보이스피싱의 기술적 예방 방법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전까지 대포통장 예방 효과가 높았던 요건을 복합 모형화하여 금융사기 거래를 분석하고, 이를 새로운 모니터링 시스템에 적용하여 보이스피싱을 원천 차단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나아가 통장개설부터 대포통장 발생 이후 대처방안까지 보이스피싱 전 단계에 걸쳐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방안도 광범위하게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TFT에서는 보이스피싱 피해 축소 노력에 한정하지 않고 민원 감축을 위한 ‘민원관리 원스톱 시스템’구축 등 금융소비자 권익강화를 위한 노력도 함께 진행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보이스피싱 피해 등 고객의 피해가 증가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 전 금융권에서 체계적으로 예방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며 “이번 TFT발대식을 시작으로 금융권 전체를 선도하는 소비자보호 방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두나무, ‘블록체인 무료강좌’에 뜨거운 관심...UDC 2019 개최 기념 두나무는 지난 13일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9’ 개최 기념 ‘블록체인 무료강좌’ 제2회 세션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강좌에는 블록체인 업계 종사자는 물론, 일반인들까지 약 200명의 참석자들이 모여 블록체인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다시 한번 실감할 수 있었다. 1부 주제인 '블록체인의 개념과 역사,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강연자로 나선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의 노상규 교수는 네트워크의 가치와 중요성을 강조하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단순한 유행이 아니며 인터넷 혁명을 뛰어넘어 세상을 바꿀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진 2부에서는 '블록체인이 가져올 생활의 변화, 산업 혁신의 미래' 주제로 넥스트머니 저자이자 조인디의 콘텐츠 책임자인 고란 기자가 강연을 진행했다. 고란 기자는 “공유경제 시대에서 기존의 주주 자본주의는 이미 한계에 봉착했다”며 “블록체인을 통해 기업의 성장에 기여한 노동자는 물론 소비자에게도 적절한 보상이 돌아갈 수 있는 21세기형 협동조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생태계 저변 확대 및 대중화를 위해 마련된 무료 강좌는 오는 8월 20일에 마지막 강연을 남겨두고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지난 강연에 이어 블록체인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