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글로벌 우수성 입증하다

5G 시대 선도하는 혁신 기술 지속 발전시켜 글로벌 기술 생태계 선도할 것

SK텔레콤은 11일(현지시각) 싱가포르에서 열린 'TechXLR8 Asia 어워드'에서 '5G 혁신 기술', '네트워크 가상화', '인공지능 활용' 부문 등 총 3개 부문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TechXLR8 Asia 어워드'는 글로벌 ICT 연구기관인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Media)’가 주관하며 아시아 지역의 주요 이통사 및 제조사 등이 참여하는 권위있는 국제 어워드다. 올해에는 5G, AI 등 총 10여 개 영역에서 혁신적인 기술을 선정해 시상했다.

 

본격적인 5G 시대를 맞아 ‘TechXLR8 Asia’는 5G 관련 혁신 기술 분야에 대한 시상도 진행했다. SK텔레콤의 5G 시대 핵심 기술 ‘MEC(Mobile Edge Computing, 모바일 에지 컴퓨팅)는 혁신 기술로 선정되며 압도적인 5G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이번 수상과 관련, 주최 측은 5G 통신 지연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인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력과 플랫폼 개방을 통한 생태계 확장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를 뒷받침하는 국내 최고속 5G 네트워크 기반 세계 최고 수준의 5G 상용화 성공도 수상에 주요하게 작용했다.

 

'MEC'는 5G 시대 핵심 기술로 5G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 전송 구간을 최대 1단계로 줄여 데이터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감소시킨다.

 

SK텔레콤은 협력사들이 보다 쉽게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MEC' 플랫폼을 외부에 개방했다. 협력사들은 SK텔레콤 ICT기술센터 내 '테크갤러리(Tech. Gallery)' 내 'MEC' 테스트 베드를 구축해 자사를 비롯한 다양한 중소기업 및 개인 개발자들과 함께 5G 특화 서비스를 만들어가고 있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가상화’ 부문과 ‘최우수 인공지능 활용’ 부문에서도 각각 수상했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하여 올해 자사 망에 적용 중인 가상 네트워크 솔루션 SONA(Simple Overlay Network Architecture)는 다양한 제조사 장비로 이뤄진 복잡한 네트워크 환경에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각각의 트래픽을 최적의 경로로 안내한다.

 

SK텔레콤의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TANGO; T Advanced Next Generation OSS(Operational Supporting System))’는 AI가 적용돼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 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의 기술 개발 노력이 다수의 글로벌 어워드 수상을 통해 인정받고 있다”며 “5G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글로벌 기술 생태계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KB국민카드, 해외 사업 역량 제고 위한 ‘글로벌 아카데미’ 시행 KB국민카드가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대비해 임직원의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과 해외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글로벌 인재 양성 프로그램 ‘글로벌 아카데미’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해외 업무 수행에 필요한 글로벌 비즈니스 실무에 대한 집중 학습과 함께 안정적인 현지 적응을 위한 외국어와 이문화 교육 과정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 ‘기초 과정’부터 ‘해외 주재원 과정’까지 총 4개로 과정을 구성해 각 단계별 목표와 참여 직원의 수준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도록 프로그램을 설계했다. 첫 단계이자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기초 과정’은 글로벌 업무 기초 지식을 쌓는 단계로 ‘이러닝(e-learning)’ 방식으로 연중 운영된다. 이 과정은 외환 기초, 국제 비즈니스 분쟁 사례 등 글로벌 비즈니스 관련 9개 과목과 미얀마, 인도 등 주요 국가에 대한 이해도 제고 목적의 이문화 이해 관련 9개 과목 등 총 18개 과목으로 구성됐다. 다음 단계인 ‘심화 과정’에서는 직무 전문성과 네트워킹, 조직관리 등에 대한 집중적인 학습을 통해 실질적인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도모한다. 이 과정은 집합 교육 형태로 진행되며 ▲글로벌

배너

배너

배너

우리은행·데일리펀딩·삼성생명,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 ‘활발’
시중은행, 보험사, 핀테크 업체 등 많은 금융권 기업들이 대학생 대외활동 지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 금융교육과 서포터즈 활동으로 학생은 금융권 취업 역량을 쌓고 기업은 미래 잠재고객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은행은 내달 2일까지 대학생 홍보대사 ‘스무살우리’ 2기를 모집한다. 스무살우리는 청년의 도전을 응원하는 우리은행의 유스(Youth) 브랜드다. 스무살우리 서포터즈로 선발된 학생들은 20대 공감 콘텐츠를 직접 기획·제작해 SNS로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서포터즈 전원에게 수료증과 활동비를 지급하고 우수활동팀에게는 최대 500만원의 포상을 제공한다. P2P(개인간 거래)금융 데일리펀딩은 오는 22일까지 대학생 핀테크 서포터즈 ‘데일리 머니언즈’ 1기를 모집한다. 2030세대의 P2P투자 참여가 활발한 만큼 올바른 투자·재테크 문화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머니언즈는 매달 투자지원금을 받아 직접 P2P투자를 체험하고 투자후기 콘텐츠를 제작해 SNS로 홍보할 계획이다. 최종 수료자에게는 수료증과 데일리펀딩 입사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데일리펀딩 관계자는 “데일리 머니언즈 활동은 학생들이 용돈을 벌고 재테크도 배우며 현업 실무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