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JB금융그룹, 사내 홍보 모델 7명 선발

JB금융지주는 지난해 11월부터 그룹 웹진을 통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애사심 고취와 자긍심 부여를 위해 사내모델 컨테스트를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개별신청과 추천 등을 통해 지원한 남녀 직원을 대상으로 카메라 테스트 및 임직원 투표를 거쳐 이진아 계장(전북은행), 이상영 대리(전북은행), 이범성 계장(광주은행), 김나영 계장(광주은행), 손준 대리(우리캐피탈), 신주현 사원(우리캐피탈), 정유나 사원(금융지주) 등 남자 3명, 여자 4명이 최종 선발됐다.


JB금융지주가 사내모델을 선발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번에 선발된 JB금융그룹 사내모델들은 앞으로 1년간 JB금융그룹을 대표하는 얼굴로 그룹 소식을 대내외에 알리는 메신저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들은 이미 그룹 웹진 ‘아우름’, 페이스북, 홈페이지 콘텐트 구성 등에 필요한 이미지 촬영을 마쳤으며, 향후 홍보동영상, 보도용 및 이벤트용 촬영은 물론 다양한 홍보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그룹 임직원들이 직접 선발한 만큼 계열사간 원활한 의사소통과 조직문화의 개선을 위해 사내 홍보모델들이 동력을 불어넣는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B금융지주 권대훈 홍보부장은 "이번에 선발된 사내 홍보모델들은 JB금융그룹을 대표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열정적으로 활동에 임하고 있다” 며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직접 그룹 소식을 전달함으로써 외부 고객들뿐만 아니라 내부 고객인 직원들에게도 보다 친근하게 신뢰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JB금융그룹은 지난해 김기홍 회장 취임 이후 작지만 강한 ‘강소금융그룹’ 을 목표로 소통경영을 강화하며 월례회의·사내 웹진·SNS홍보대사 운영 등을 통해 대·내외 소통 강화로 '조직문화'를 바꿔나가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코인트, AI투자 프로그램 도비 1호 런칭
초저금리 시대에 자산 증식의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겠다는 코인트페이(대표 류광진)는 외국환 거래 투자 프로그램인 도비1호를 최근 정식 오픈했다. 시중 투자 상품보다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설계된 코인트 도비1호는 프로그램 안정화와 수익률 시뮬레이션을 마치고 22일부터 정식 투자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투자 신청 기간은 약 2주로 2월 7일까지 모집 예정이고 목표 금액 달성시 자동 마감된다. 현재까지 오픈 전 사전 신청 희망자가 약 1000명인것을 감안했을 때 조기 마감이 예상된다고 코인트 관계자는 전했다. 코인트 도비1호는 암호화폐 시장의 등락을 이용해 수익을 내는 AI 투자 프로그램이다. 암호화폐 가격이 아닌 시장 흐름을 이용하는 전략으로 암호화폐의 급격한 가치 상승이나 하락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음으로써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인트에서 밝힌 목표 수익률은 5%~15%이며 세금법 등 관련 규제가 제정되기 전까지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때문에 동일한 투자 금액으로, 비슷한 수익률을 달성했다고 가정했을 때 도비 프로그램 고객은 기존 투자 상품보다 상회하는 수익을 취득할 수 있다. 코인트의 도비1호는 암호화폐는 물론 현금으로도 투자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