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KB​손해보험,​ 13​번째 고객패널 탄생​ ​​​ ​​​​​​​​​​​​​​

KB손해보험은 공식 고객패널인 ‘KB희망서포터즈’ 13기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15일밝혔다.​​



‘고객패널제도’란 심사를 거쳐 선발된 고객 대표들이 소비자의 시각에서 기업의 서비스를 살펴보고,이를 토대로 개선방안을 제안하는 일종의 ‘역지사지’ 모니터링 프로그램이다. 2012년 1기 운영과 함께 시작된 ‘KB희망서포터즈’ 활동은 이날 열린 발대식을 통해 약 4개월 간 운영될 13기 고객패널 활동에 신호탄을 올렸다.​​


이번에 13기로 선발된 9명의 패널들은 KB손해보험이 운영 중인 온·오프라인 서비스를 직접 경험하고 고객의 관점에서 개선사항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 날 13기 패널로 발대식에 참석한 김은혜(가명,여)씨는 "KB손해보험의 660만명 고객을 대표 한다는 마음으로 KB손해보험이 더 나은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패널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이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KB손해보험은 지난 7년 간 이 제도를 통해 70여 명의 패널들을 만나왔으며,이들을 통해 제안된 아이디어만 600여 개에 달한다. 운영 초기에는 상품의 개선점이나 보상서비스의 불만사항을 듣는 등 단순한 의견 청취 수준에 그쳤으나, 최근에는 실제 상품개발 회의에 참석해 아이디어를 제시하거나 광고 기획안 평가위원으로도 활동하는 등 그 역할이 계속해서 확대되고 있다.​​


조상경 KB손해보험 고객지원본부장 상무는 “변화하는 고객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지속적인 고객패널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며,“이를 통해 KB손해보험의 핵심가치인 ‘고객중심경영’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