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핀다, 신용회복위원회와 금융취약계층보호 업무협약 체결

2021.07.27 18:40:25

대출 중개 및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핀다가 신용회복위원회(이하 신복위)와 손잡고 금융취약계층의 경제적 재기 지원에 나선다.



대출 전문 핀테크 기업으로서 대출의 첫 단추부터 마지막 단계까지 꼼꼼하게 관리하여 대출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핀다와 신복위는 27일 신복위 본사 사무실에서 금융취약계층의 경제적 재기 지원과 신용 및 금융교육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신용·금융 문제가 발생해 채무조정과 금융지원이 필요하지만 방법을 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핀다 서비스 이용자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핀다 애플리케이션 내부의 ‘신용점수 확인하기’ 기능에 신복위의 채무조정 프로그램을 안내할 계획이다. 해당 프로그램의 대상자는 핀다 서비스 이용자 중 신용점수 하위 10% 이하인 경우 또는 하루라도 연체가 된 경우에 해당된다. 신복위는 연체 단계별로 채무조정제도를 운영하며 금리 인하, 연체 이자 감면, 원금감면, 상환기간 연장 등 개인별 맞춤 솔루션을 지원하고 있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대출을 중심으로 고객의 현금 흐름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핀테크 기업으로서 대출의 시작부터 끝까지 전체적인 관리를 돕는 서비스로 나아가기 위해 신용회복위원회와 업무협약을 맺었다”라며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핀다를 이용하는 많은 분들이 금융취약계층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핀다 ‘나의 대출관리’ 서비스는 연체방지 알림 기능, 다가오는 상환일정, 대환대출 가능성 진단 기능 등 종합적인 관리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관리중인 대출잔액(원금기준)은 26조2600억원을 넘어섰다.

김민한 mhkim@fintechtimes.co.kr
Copyright ©2023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8길 15 경암빌딩 3층 | 대표전화 02)6671- 7723 F.02)6404-1141 등록번호 : 서울아04359 (2017.02.07) 발행인.편집인 : 김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양임 제휴문의/기사제보 : ft@fintechtimes.co.kr | Copyright ©2023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