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에 가려진 AI 수혜주 ‘브로드컴’ 최대 비중 투자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주목

2024.06.20 13:05:57

엔비디아의 강력한 대항마이자 AI(인공지능) 반도체의 또 다른 핵심종목으로 ‘브로드컴’이 본격적으로 부각 받으면서 국내 ETF 중 브로드컴을 가장 높은 비중으로 편입하고 있는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종목코드: 479620)가 주목 받고 있다.


이 ETF는 엔비디아와 브로드컴을 각각 26.21%, 17.9% 편입하고 있어 국내 ETF 중 두 종목의 합산 투자비중이 가장 높으며, 브로드컴 단일 종목으로도 투자 비중이 가장 높다. 편입종목 상위 1, 2위인 두 종목이 최근 한달 간 각각 46.61%, 29.19% 상승하면서 ETF 수익률도 19.59%를 기록했다. (6/19 한국거래소 기준)

신한자산운용 박수민 ETF상품전략팀장은 “브로드컴의 실적발표는 지난 엔비디아의 실적발표와 유사한 모습으로 시장의 기대를 충족하고도 남을 실적과 매출 가이던스를 발표했고, 주식분할 이벤트까지 있어 그 동안의 저평가가 본격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며 “브로드컴은 빅테크 기업의 반도체 설계 파트너로서 엔비디아의 가장 강력한 경쟁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이며 다른 경쟁사 대비 보다 큰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국내 시간으로 13일 아침에 발표된 브로드컴의 2분기 실적은 AI 사업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43% 증가했고, 연간 매출 가이던스도 500억 달러에서 510억 달러로 상향조정 되었다. 특히 인수합병 이후 최적화 노력의 성과를 보이고 있으며, 주식분할과 같이 주주환원에도 꾸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 같은 호재 속 브로드컴의 주가는 일주일 만에 약 20% 상승했다.

박 팀장은 “엔비디아와 반 엔비디아의 경쟁은 제로섬 게임이 아닌 AI 반도체 시장 전반의 긍정적인 자극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며 “엔비디아의 강한 리더쉽이 발휘되는 가운데, AI 반도체 시장이 성장할수록 브로드컴, 퀄컴, AMD 등 칩메이커 기업들의 실적이 더 크게 증가해 시장 성장의 수혜를 볼 것이기 때문이다.” 고 설명했다.

지난 4월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 ETF는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AI(인공지능) 구동에 있어 필수적인 GPU, NPU, CPU 등을 설계하는 엔비디아, AMD, 브로드컴 등의 칩메이커 기업에 집중 투자할 수 있는 상품으로 엔비디아, AMD, 브로드컴, 퀄컴을 포함한 총 10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특히 AI 반도체 대표기업인 엔비디아와 함께 AMD, 브로드컴의 비중이 약 60%에 달해 AI 반도체의 핵심 기업에 집중투자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상품이다.
김민주 mjkim@fintechtimes.co.kr
Copyright ©2023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서울시 영등포구 영신로 38길 15 경암빌딩 3층 | 대표전화 02)6671- 7723 F.02)6404-1141 등록번호 : 서울아04359 (2017.02.07) 발행인.편집인 : 김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양임 제휴문의/기사제보 : ft@fintechtimes.co.kr | Copyright ©2024 핀테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