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SC제일은행,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퓨처메이커스’ 기금 모금 협약

SC제일은행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퓨처메이커스(Futuremakers)’ 활동 기금 모금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SC제일은행은 사랑의 열매가 운영하는 정기 월급 공제기부 프로그램인 ‘착한일터’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사랑의 열매는 SC제일은행의 퓨처메이커스 기금 모금 및 배분을 담당한다. 기금 모금 프로그램에 서약한 SC제일은행 임직원들은 앞으로 1년 간 월급에서 약정 금액이 자동 공제되는 방식으로 기부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퓨처메이커스는 SC제일은행과 모기업인 스탠다드차타드그룹이 미래의 주역인 청년층의 사회적 불평등 해소 및 경제적 포용 확대를 목표로 교육기회 창출, 취∙창업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이번 협약으로 모금되는 기부금은 모두 퓨처메이커스 활동에 사용된다.

 

SC제일은행은 이날 본사 로비에 기부를 약정한 임직원들의 이름이 장식으로 달린 ‘퓨처메이커스 기부 트리’를 설치하고, SC제일은행의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알아보는 ‘착한선물 증정 룰렛 돌리기’ 퀴즈 이벤트도 진행하며 임직원 및 고객들의 기부 참여를 독려했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퓨처메이커스 기금 모금은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활동이라 더욱 뜻 깊다”며 “모금 파트너인 사랑의 열매와 함께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을 지속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전국 초등학교, 중학교, 맹학교들과 결연을 맺고 임직원 강사가 직접 청소년 금융 교육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경제교육 프로그램’, 금융권 취업에 관심이 있는 청년들에게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멘토링을 제공하는 ‘Youth to Work(유스 투 워크)’ 등을 통해 다음 세대인 청년들을 다각도로 지원하는 퓨처메이커스 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년 3개월 간 활동 마무리
(사)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렌딧 김성준 대표)는 협의회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터넷기업협회 내에 조직되었던 협의체 활동을 마무리하고, 온라인투자연계업을 대표하는 법정협회 준비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8년10월5일 마플협 발족 후 1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마플협은 그간 국내 P2P금융기업 중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들을 대표해 왔다.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시장 건전성 제고와 자정 작용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활동을 주도해 왔다. 또한 앞서 P2P금융이 발전한 미국과 영국 등 국가의 산업 발전 현황과 법 제도에 대한 정보를 국내에 전파해, P2P금융에 대한 범 사회적인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마플협의 활동 마무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제정 후 자연스런 수순으로 결정되었다. 협의회 시작 때부터 법 제정 후 새로운 법정협회가 설립될 것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 별도의 협회를 조직하지 않고 인기협 산하의 협의체로 구성해 활동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간 마플협 운영위원장을 맡아온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이후 마플협에 참여했던 회사들은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