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코나아이, 2019년 지역화폐 연간 거래액 1조 8800억원 달성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9개 지역에 카드형 지역화폐 서비스 제공

핀테크 기업 코나아이(대표 조정일)가 2019년 자사 지역화폐 플랫폼을 통한 연간 거래액 1조 8800억 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2018년 인천을 시작으로 국내 최초 모바일 기반의 IC카드형 지역화폐를 선보인 코나아이는 2019년에 경기, 대전 대덕구, 부산 동구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며 본격적인 전국 진출을 알렸다.

 

코나아이의 카드형 지역화폐는 작년 한 해 동안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9개 지역에 진출해 역외 자금유출을 막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지역화폐 대표 모델로 자리잡으며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코나아이가 운영하는 지역화폐 플랫폼 내 충전금액은 총 2조 200억 원으로, 연간 거래액(결제액 1조 8800억 원)과 비교 시 93%라는 높은 사용비율을 보였다.


연간 결제건수도 총 9260만 건으로 업계 내 독보적인 성과를 기록하며, 실제 지역주민들의 사용이 활발함은 물론 역내 소비로 빠르게 연결되어 골목상권 매출 증대에까지 기여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코나아이의 카드형 지역화폐는 연결된 본인 계좌에서 충전한 금액으로 IC단말기가 설치된 지역 상점 어디서든 결제 가능한 선불카드로, 현재까지 누적 가입자 160만 명을 돌파했다.


사용자 통계를 살펴보면 여자가 57%, 남자가 43%이고, 연령별로는 ▲1020대 30% ▲30대 23% ▲40대 22% ▲50대 15% ▲60대 이상 10%으로 전 연령층이 고르게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앱에서 누구나 간편하게 지역카드 발급 신청이 가능하고, 앱과 연동해 금액 충전 및 결제, 할인 등의 실시간 이용내역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최적의 사용성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코나아이는 올해에는 소상공인과 지역주민을 연결하는 생활 밀착형 O2O서비스와 공동체 가치를 강화한 지역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다.

 

조정일 코나아이 대표는 “지난 한 해 동안 IC카드형 지역화폐 모델로 전국 진출하며 기존 지류형 지역상품권을 대체하는 도전을 이어온 결과 160만 사용자들이 연간 2조 가량 거래하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며 2020년에도 코나아이만의 결제・보안 솔루션을 적용한 혁신적인 시도를 거듭하며 더 많은 지자체의 효율적인 지역화폐 운영을 돕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코인트, AI투자 프로그램 도비 1호 런칭
초저금리 시대에 자산 증식의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겠다는 코인트페이(대표 류광진)는 외국환 거래 투자 프로그램인 도비1호를 최근 정식 오픈했다. 시중 투자 상품보다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설계된 코인트 도비1호는 프로그램 안정화와 수익률 시뮬레이션을 마치고 22일부터 정식 투자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투자 신청 기간은 약 2주로 2월 7일까지 모집 예정이고 목표 금액 달성시 자동 마감된다. 현재까지 오픈 전 사전 신청 희망자가 약 1000명인것을 감안했을 때 조기 마감이 예상된다고 코인트 관계자는 전했다. 코인트 도비1호는 암호화폐 시장의 등락을 이용해 수익을 내는 AI 투자 프로그램이다. 암호화폐 가격이 아닌 시장 흐름을 이용하는 전략으로 암호화폐의 급격한 가치 상승이나 하락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음으로써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인트에서 밝힌 목표 수익률은 5%~15%이며 세금법 등 관련 규제가 제정되기 전까지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때문에 동일한 투자 금액으로, 비슷한 수익률을 달성했다고 가정했을 때 도비 프로그램 고객은 기존 투자 상품보다 상회하는 수익을 취득할 수 있다. 코인트의 도비1호는 암호화폐는 물론 현금으로도 투자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