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KB국민은행, 수도권 청소년 400여명 대상 ‘영어학습지원’ 캠프 진행

KB국민은행은 14일부터 4박 5일간 서울영어마을 수유캠프에서 서울 수도권지역 청소년 400여 명을 대상으로 ‘영어학습지원’ 캠프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여름방학을 맞아 개최된 ‘영어학습지원’캠프는 KB국민은행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인 '청소년의 멘토 KB!' 학습멘토링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6년부터 현재까지 총 1920여명의 청소년이 참여했다.


특히, 은행, 도서관, 영화관 등 실제처럼 꾸며진 다양한 테마공간에서 영어학습을 진행하여 학생들의 몰입감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번 캠프부터는 서울시 교육지원청 및 경기도 지역 교육지원청과의 협업을 통해 참가 청소년을 선발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참여 청소년들에게는 수준 높은 영어교육 및 영어체험학습의 기회가 제공되며,‘글로벌 인재양성’을 목표로 일회성 학습이 아닌 중장기적 영어학습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참가학생 중 우수학생 100명을 선발해 올해 연말까지 주 2회 선생님이 직접 가정으로 방문하는 ‘1:1 영어학습지원’과 외국인 화상영어 등의 심화학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상위 50명을 대상으로는 겨울방학 중 7박 8일간의 영어캠프를 추가로 진행하여 실질적인 영어학습능력 향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KB국민은행은 청소년들이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여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폭넓게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아모레퍼시픽, 알리바바 그룹과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 설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알리바바 그룹과 함께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Amorepacific X TMIC Innovation Plant)’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내년 초 라네즈와 마몽드가 티몰 전용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5일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알리바바 그룹의 리우 보(Liu Bo) 티몰∙타오바오 마케팅 총괄은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지난 9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항저우에서 알리바바 그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빅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 등에 긴밀하게 협력하기 위해 항저우시 알리바바 시시단지 인근에 협업 사무소인 ‘A2 항저우 캠프’를 열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좀 더 구체화된 협업 프로세스를 만들어 왔으며, 그 첫 결과로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를 설립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앞으로 양사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제품의 개발, 유통, 커뮤니케이션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중국 소비층을 겨냥한 제품 개발과 마케팅 전략에 최적화된 데이터를 제공받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