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P2P금융 1위 어니스트펀드, 22개 분야 ‘어니스트크루’ 공채 모집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건강한 근무환경과 합리적인 조직문화로 눈길

P2P금융 기업 어니스트펀드는 핀테크 산업과 P2P금융 시장의 새 역사를 함께 써 나갈 ‘어니스트크루’ 공채 모집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업계에서도 가장 광범위한 분야의 P2P투자 영역을 종합적으로 아우르고 있는 만큼 총 22개 분야에 걸쳐 대대적인 인재 채용을 실시한다. 가장 중점적으로 인재를 모집하는 부문은 부동산금융, 소비자금융, 기업금융 등에 걸쳐 총 12개 분야를 모집하는 ‘금융(Finance)’ 파트다. 부동산금융의 경우, P2P업계에서 가장 각광 받고 있는 분야로 주목받고 있으며, 소비자금융 분야에서 개인신용대출 전문가를, 기업금융 분야에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혁신을 함께할 전문가를 찾는다.


또한 급부상중인 핀테크 서비스 개발에 관심 많은 개발자들을 위한 채용 문도 활짝 열려있다. 어니스트펀드는 이번 채용에서 핀테크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꼽히는 ▲백엔드 서버 개발 ▲iOS 모바일 앱 개발 ▲안드로이드 개발 인력 채용을 진행한다. 어니스트펀드는 독보적인 맨파워를 보유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훌륭한 동료들과 업무 몰입과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근무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어니스트펀드에는 자산운용사, 증권사, 건설사 등 기존 금융권 출신 전문가들과 카카오, 티맥스소프트 등 IT기업 출신 개발자들이 대거 포진해 있으며, 자유로운 휴가 사용, 불필요한 야근과 회식이 없는 가족중심적 문화, 도서구입비와 교육비 전폭 지원 등 다양한 복지 제도를 갖추고 있다.


특히 P2P법제화와 더불어 P2P금융 산업의 고도 성장이 예견되어 있는 만큼 'P2P금융 전문가'에 대한 주목도 높아지고 있다. 17년 만에 새롭게 탄생한 금융 산업의 혁신에 함께할 수 있는 기회로 지원자들의 호응이 예상된다.


채용공고는 어니스트펀드 홈페이지 우측 상단의 ‘회사소개’ 내 ‘채용안내’ 코너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서는 자유양식의 이력서와 경력기술서(경력지원시) 등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모든 직군은 채용시 마감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아모레퍼시픽, 알리바바 그룹과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 설립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알리바바 그룹과 함께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Amorepacific X TMIC Innovation Plant)’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내년 초 라네즈와 마몽드가 티몰 전용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5일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와 알리바바 그룹의 리우 보(Liu Bo) 티몰∙타오바오 마케팅 총괄은 아모레퍼시픽 용산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을 통해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지난 9월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항저우에서 알리바바 그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당시 빅데이터에 기반한 소비자 연구와 신제품 개발 등에 긴밀하게 협력하기 위해 항저우시 알리바바 시시단지 인근에 협업 사무소인 ‘A2 항저우 캠프’를 열기로 합의했다. 양사는 좀 더 구체화된 협업 프로세스를 만들어 왔으며, 그 첫 결과로 ‘아모레퍼시픽 X 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를 설립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앞으로 양사는 중국 시장에 특화된 제품의 개발, 유통, 커뮤니케이션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티몰 이노베이션 센터를 통해 중국 소비층을 겨냥한 제품 개발과 마케팅 전략에 최적화된 데이터를 제공받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P2P금융기업 누보리치,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 선보여
P2P금융기업 누보리치는 3일부터 강소기업의 고용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강소기업 일자리론’ 투자 상품을 출시한다. 최저임금 인상, 장려금 소진으로 인한 지급 연기 등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지역 강소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강소기업 일자리론은 정부 기관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지원받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누보리치는 최근 정부 기관의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금 조기 소진에 따른 지연 지급이 확정됨에 따라,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려는 지역 기업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이번에 출시한 ‘강소기업 일자리론’ 상품은 적극적으로 고용 창출에 힘쓰고 있는 우수 강소기업들의 인건비 부담 및 유동성 어려움을 해소하여 기업들의 임금 체불 및 부도 위험 리스크를 해소하는 한편, 건실한 투자처를 찾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안전한 투자 상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사업은 정부 기관의 아무런 예고 없이 갑작스럽게 중단되어 상당수 수혜 기업들에 부담이 되고 있다. 담당 기관은 2020년 1월 예산 확보 이후 미지급한 지원금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이지만, 6개월 동안의 임금 부담은 고스란히 해당 기업이 떠안아야 하는 실정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