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P2P금융플랫폼 ‘넥펀’, 투자자 분석 결과 재투자율 87.02% 달성

P2P금융플랫폼 넥펀(Nexfun)이 최근 투자자 분석 및 설문조사를 통해 재투자율 87.02%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10명 중 약 9명에 달하는 사람이 지속적으로 재투자를 하고 있다는 지표로 넥펀은 이 결과가 투자자 보호장치인 '제로플랜'과 연체율 0% 라는 플랫폼 안정성, 은행 대비 높은 수익률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넥펀은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투자자의 특성을 분석해 안정형, 고수익형, 단기형 등 투자자 성향에 맞도록 다양한 수익률과 투자기간을 선택할 수 있는 투자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이는 많은 투자자들이 투자금 융통 측면에서 매력을 느끼는 요인으로 넥펀 투자상품만의 차별점이기도 하다. 실제로 넥펀의 자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94.12%의 비율로 자유로운 투자기간을 넥펀의 최대 장점이라 응답했으며, 이외에도 수익률과 편리한 시스템, 안정성 등을 장점으로 꼽았다.


한편 넥펀은 동산이자 안전자산인 중고차만을 취급하며 P2P금융 업계 내에서도 유니크하고 새롭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회전율이 빠른 중고차 시장의 법인상사를 차주로 선정해 연체와 부실의 위험에서 한 발 떨어져 있으면서도 높은 수익률 대비 안정적인 투자 상품을 제공 중이다. 넥펀의 상품 평균 수익률은 15.74%로 최저 연 7%~최고 연 18%의 분포를 보이고 있으며, 꾸준한 연체율 관리를 통해 높은 재투자율과 고액투자자 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외에도 안정적인 투자처가 되기 위해 자체 투자자 보호장치인 ‘제로플랜’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P2P금융법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여 법제화에 전문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또한, 법무법인 주원과 준법감시 및 법률자문 MOU를 체결해 주기적으로 법률실사보고서를 공개하고 있다.


이원근 넥펀 대표는 “높은 재투자율과 업계 성장률 1위 등 최근 넥펀은 눈에 띄는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스타트업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끊임없는 노력과 그에 따른 성장을 이룩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회사의 성장은 훌륭한 인재 채용으로 이어지고 이는 곧 산업의 발전과 채용 시장에 이바지하는 일이 될 것이다. 넥펀은 현재의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성장하는 회사, 안정적인 투자처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1년 3개월 간 활동 마무리
(사)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운영위원장 렌딧 김성준 대표)는 협의회 활동을 마무리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터넷기업협회 내에 조직되었던 협의체 활동을 마무리하고, 온라인투자연계업을 대표하는 법정협회 준비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8년10월5일 마플협 발족 후 1년 3개월 만의 일이다. 마플협은 그간 국내 P2P금융기업 중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하는 업체들을 대표해 왔다. 강력한 자율규제안을 제정해 시장 건전성 제고와 자정 작용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는 활동을 주도해 왔다. 또한 앞서 P2P금융이 발전한 미국과 영국 등 국가의 산업 발전 현황과 법 제도에 대한 정보를 국내에 전파해, P2P금융에 대한 범 사회적인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마플협의 활동 마무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 제정 후 자연스런 수순으로 결정되었다. 협의회 시작 때부터 법 제정 후 새로운 법정협회가 설립될 것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 별도의 협회를 조직하지 않고 인기협 산하의 협의체로 구성해 활동한 이유이기도 하다. 그간 마플협 운영위원장을 맡아온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이후 마플협에 참여했던 회사들은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