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p2p금융플렛폼

차벤처스, 자동차 담보 P2P금융 ‘차벤펀드’ 론칭

데이터 기반으로 한 자동차담보가치 평가 통해 안정적인 수익률 제공

차벤처스는 자동차 담보 상품에 특화된 P2P 금융 플랫폼 ‘차벤펀드’를 론칭했다고 17일 밝혔다. 차벤펀드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적정한 자동차담보가치 평가를 진행해 안정적인 수익률이 제공되는 P2P 금융 서비스다. 특히 자동차 시세 빅데이터로 1차, 자동차 진단평가사가 2차로 시세를 산정하는 정확한 담보가치평가모델로 위험성을 낮췄다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실제로 차벤처스는 P2P금융 론칭에 앞서 해당 자동차담보대출 상품을 키웨스트글로벌자산운용과 협업을 통해 약 1년 동안 사전 운영해 총 197건 투자, 누적 투자금액 40억을 기록, 원리금이 전액 상환되며 원금손실률 0%의 성과를 냈다.


그뿐만 아니라 차벤펀드는 신한카드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중고차 매매플랫폼을 선보였던 스타트업 창업 멤버들이 만들었다는 점에서도 주목할만하다. 운영진들은 그동안 쌓아온 중고차 매매업, IT, 금융기술을 기반 삼아 차벤처스를 설립, 지난해부터 P2P 금융산업 진출을 추진해왔다.


차벤펀드가 선보이는 SCV(Secured Car Value) 자동차가치 담보부 상품은 상품용 자동차에 1순위단독 근저당권이 설정되는 자동차 동산 P2P 상품으로 평균 만기 3개월, 최대 5개월이며, 상품용자동차가 판매될 시 조기상환이 가능하다.


첫 상품의 투자금액은 유안타증권에서 전액 모집을 완료했고 키웨스트글로벌자산운용의 펀드를 통해 투자가 집행된다. 특히 자산운용사와 증권사의 사전 심사를 마친 검증된 상품으로 기관이나 기업 등 단기자금 운용에 적합해 안정적인 수익이 가능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추후에는 개인투자자가 P2P금융 플랫폼에 직접 투자할 수 있는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유제훈 차벤처스 대표는 “차벤펀드 론칭으로 기존 제도권 금융에서 진행하기 어려웠던 정확한 시세의 자동차 담보가치 평가모델을 기반으로 한 안정적인 대출 모델을 구현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자동차 핀테크와 유통혁신 서비스를 통해 산업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똑똑한 p2p 금융플렛폼

더보기
코인트, AI투자 프로그램 도비 1호 런칭
초저금리 시대에 자산 증식의 새로운 기회를 열어가겠다는 코인트페이(대표 류광진)는 외국환 거래 투자 프로그램인 도비1호를 최근 정식 오픈했다. 시중 투자 상품보다 높은 수익률을 목표로 설계된 코인트 도비1호는 프로그램 안정화와 수익률 시뮬레이션을 마치고 22일부터 정식 투자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투자 신청 기간은 약 2주로 2월 7일까지 모집 예정이고 목표 금액 달성시 자동 마감된다. 현재까지 오픈 전 사전 신청 희망자가 약 1000명인것을 감안했을 때 조기 마감이 예상된다고 코인트 관계자는 전했다. 코인트 도비1호는 암호화폐 시장의 등락을 이용해 수익을 내는 AI 투자 프로그램이다. 암호화폐 가격이 아닌 시장 흐름을 이용하는 전략으로 암호화폐의 급격한 가치 상승이나 하락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음으로써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코인트에서 밝힌 목표 수익률은 5%~15%이며 세금법 등 관련 규제가 제정되기 전까지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 때문에 동일한 투자 금액으로, 비슷한 수익률을 달성했다고 가정했을 때 도비 프로그램 고객은 기존 투자 상품보다 상회하는 수익을 취득할 수 있다. 코인트의 도비1호는 암호화폐는 물론 현금으로도 투자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