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삼성카드, 상생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2019 홀가분 마켓' 성황리 마쳐

삼성카드가 지난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진행된 '2019 홀가분 마켓'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로 6번째 열린 '2019 홀가분 마켓'에는 총 8만5000여명이 찾아와 2014년부터 6년간 41만명이 방문했고, 셀러는 160여 팀이 참가해 올해까지 1200여 팀이 참여했다.
 
'홀가분 마켓'은 중소상공인, 청년사업가, 사회적 기업 등 셀러들이 별도 비용 없이 제품 판매와 홍보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셀러들의 좋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가족, 연인, 친구 단위로 방문한 관람객들은 셀러들의 독특한 아이디어 상품들을 구매하고 아티스트들의 공연과 먹거리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행사장 곳곳에 준비된 기부 이벤트 등을 즐기며 가을철 나들이를 만끽했다.
 
한편, 삼성카드는 단독 제휴 관계에 있는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함께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전국 17개 트레이더스 점포에서 '홀가분 마켓 사전 이벤트'를 진행하며 협업의 범위를 확장하고 전국적으로 고객들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행사 참여 고객들이 의류, 주방용품, 도서류 등을 기증하면 기념품을 증정했다. 고객들이 기증한 물품은 홀가분 마켓 등에서 판매되었으며 수익금은 장애 이웃 복지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마트 트레이더스와의 사전 이벤트부터 본 행사인 홀가분 마켓까지 총 5만 9천여건의 고객 참여 기부가 이루어져 상생 문화 확산을 취지로 하는 이번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가을철 대표적인 상생과 축제의 장으로 자리잡은 홀가분 마켓을 비롯한 다양한 경영 활동을 통해 중소상공인에게 힘이 되는 상생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KB국민은행-KB국민카드-GS리테일, 데이터 활용 업무협약 KB국민은행및 KB국민카드는 지난 10일,GS리테일과 '금융 및 유통분야 데이터 기반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3개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사가 보유한 금융 및 유통분야 데이터 역량을 바탕으로 업종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가치창출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비식별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마케팅 및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비식별 데이터는 주민등록번호처럼 특정한 개인을 구분할 수 있는 정보를 제외한 데이터를 의미한다. 비식별 데이터는 사전 동의 없이 기업이나 공공기관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맞춤형 서비스, 카드 결제 정보 기반 상권 분석 컨설팅 등을 할 수 있다. 특히, 3개사는 각 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고객의 특성, 상품, 니즈 등에 관한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에게 더 나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최적의 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윤진수 KB국민은행 데이터전략본부 본부장, 이남홍 KB국민카드 데이터전략본부 상무, 조윤성 GS25사장 및 각 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이라는 그룹 미션을 바탕으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보다 많


배너

배너

배너

P2P금융플랫폼 넥펀, 법률실사 9월 정기보고서 발표
P2P 금융플랫폼 넥펀이 9월 법률실사 정기보고서를 공개했다. 넥펀은 지난 7월, 상반기 법률실사보고서를 시작으로 매달 정기보고서를 홈페이지에 업로드하고 있다. 법률실사보고서는 사업 정보 게재, 정보 제공, 투자금 관리, 투자한도 등 금융위원회에서 발표한 P2P 가이드라인을 넥펀이 잘 준수하고 있는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지난 4월 법무법인 주원과 준법감시 및 법률자문 MOU를 체결한 넥펀은 신뢰와 안정성 보장을 위해 자체적으로 법무법인에 법률실사를 의뢰했다. 법무법인 주원은 약 3개월간의 법률실사를 통해 넥펀이 P2P 가이드라인을 전체적으로 잘 준수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이후 매달 법률실사 정기보고서를 작성 및 업로드하기로 했다. 또한 법무법인 주원과 넥펀은 지난달 청산업무처리절차에 관련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넥펀의 영업이 중단되는 경우, 법무법인에 채권 추심 및 상환금 배분 업무 등을 위탁한다는 내용으로 이 또한 가이드라인의 권장 사항이다. 이원근 넥펀대표는 “자발적으로 법률실사를 의뢰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지만, 넥펀은 법률실사 보고서를 통해 투자자들에게 신뢰와 안정감을 주는 것은 물론, 플랫폼 업체로서 최선의 정보를 공개함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