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우수 기업

카카오의 클레이튼 파트너사 템코, 코인원 상장

사업성, 기술력 등 코인원의 높은 상장 심사 기준 통과한 것으로 알려져

공급망 블록체인 기반 이커머스(E-Commerce) 플랫폼 및 데이터 솔루션 개발 회사인 템코는 암호화폐 템코 토큰(TEMCO)을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상장한다고 25일 밝혔다.



코인원은 국내 3위를 자랑하는 최대규모의 암호화폐 거래소로 그 규모 만큼이나 암호화폐 상장에 대한 절차나 기준 또한 매우 엄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홍섭 템코 운영본부장(COO)은 “국내 최대의 거래소인 코인원에 상장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금번 상장으로 템코(TEMCO)의 최대 목표인 블록체인 매스어댑션에 한 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템코는 카카오 블록체인 전문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개발한 ‘클레이튼’의 커머스 분야 공식 파트너로, 작년 국내 최고 VC인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블록체인 프로젝트로는 처음으로 투자를 유치하며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현재 템코는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명품 거래 플랫폼 ‘구하다(GUHADA)’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명품의 진위여부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유저들이 안심하고 명품을 구매할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또한, 유저가 명품지식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큐레이팅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 커뮤니티형 보상체계도 갖추었다.


한편, 템코(TEMCO)는 코인원과 “구하다”앱의 베타 테스트를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구하다(GUHADA) 토큰의 에어드랍도 코인원을 통해 지원하기로 하였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KB국민카드, '개인간 중고차 카드 결제 서비스'로 자동차 금융 선도한다 KB국민카드가 개인간 중고차 거래 시 결제 플랫폼을 통해 신용카드 결제와 함께 차량 정보 조회, 정비사 동행 차량 점검 등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간 중고차 카드 결제 서비스’ 오는 8월 선 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 금융위원회의 혁신 금융 서비스로 지정된 이 서비스는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 시 개인 판매자에 신용카드 가맹점에 준하는 지위를 부여해 현금 결제만 가능했던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를 신용카드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차량 거래대금을 지급보증(에스크로) 방식으로 지급해 거래 안정성을 높이고 ▲할부 결제 등 다양한 결제 방식 제공 ▲차량 정보 원스톱 조회 ▲정비사 구매 동행 차량 점검 ▲자동차보험 가입 연계 등 중고차 구매 관련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중고차 판매를 희망하는 개인 판매자는 별도의 비용과 행정 절차 없이 연 1회 일회성으로 신용카드 가맹점 등록이 가능하고 구매자는 거래 사기, 하차 차량 판매 등의 위험 부담을 줄여 차량 구매가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현행 영세 가맹점 수준인 1%의 이용 수수료를 구매자와 판매자가 각각 0.5%씩 부담해 카드 결제에 따른 수수료 부담도 획기적으로 줄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