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신민철 빗썸 부리또 월렛 대표, 스위스 블록체인허브 다보스 2023 연사 참여

신민철 대표, 2년 연속 컨퍼런스 키노트 강연자로 나서

웹 3.0 디지털자산 지갑 플랫폼 ‘빗썸 부리또 월렛’ 신민철 대표가 스위스에서 열린 ‘블록체인허브 다보스 2023’ 행사에 연사로 참여했다. 이더리움 기반 차세대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토콜 캐스퍼랩스(Casper Labs)와 스위스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씨브이랩스(CVLabs)의 주최로 열리는 ‘블록체인허브 다보스’는 전세계 유수의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및 VC, 개발자 등 업계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하는 국제 컨퍼런스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블록체인허브 다보스 행사의 키노트 강연자로 나선 신민철 대표는 '한국 Web 3 시장으로의 열린 문'이라는 주제로 국내 가상자산 시장의 변화를 되짚어보고, 정식 론칭 준비 중인 빗썸 부리또 월렛을 글로벌 프로젝트들과 연결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 대표는 “한국은 전세계 일평균 가상자산 거래량의 10%를 차지할 만큼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지역이다. 그러나 대부분 중앙화된 거래소 위주이고, 디파이 시장 규모는 일본, 중국 등 타 국가 대비 현저히 낮은 상태”며, “가상자산이 단순한 투자 목적을 넘어 명확한 ‘쓰임’의 용도로 활용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영역과 연동 가능한 웹 3.0 개인형 지갑 서비스가 활성화되어야

핀크, 조현준 전(前) 하나은행 셀장 대표이사 선임

신사업 모델 발굴할 것

핀크는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최고경영자(CEO) 자리에 조현준 전(前) 하나은행 셀장을 선임했다. 조현준 신임 대표는 1964년생으로 서울대학교 경제학과와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경영대학원(MBA)을 졸업하고, 하나은행에서 임원부속실, 2006년 부동산금융팀장, 2007년 트랜잭션뱅킹팀장, 2009년 외환파생상품부장, 2011년 외환업무팀장, 2015년 미래금융그룹셀장 등 주요 보직을 맡았다. 특히 조 신임 대표는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에서 신사업 및 미래 전략에 대한 깊은 이해도와 경험을 쌓으며 핀크의 디지털 금융 혁신을 주도할 적임자로 평가 받았다. 조 대표는 1993년 행원시절 학생증카드를 발명해 국내 주요 대학의 종이학생증이 은행제휴 플라스틱카드로 전환되도록 한 경험과, 알리페이 바코드 결제의 국내 도입을 위한 정산서비스를 개발해 국내 가맹점들에 모바일 결제가 수용될 수 있는 기반을 만든 경험이 있다. 여기에 블록체인 및 마이데이터에 대한 전문성과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핀크만의 서비스를 개발해 불필요한 관행을 깨고 고객 편익을 확대할 계획이다. 조현준 신임 핀크 대표는 "국제적인 경제 위기를 대비해 핀크의 경영 내실을 강화하고, 핀크가 가진 인프라와 금융그룹

조현상 효성 부회장, 3년만에 찾은 다보스서 글로벌 리더들과 소통

글로벌 리더들과 소통하며 비즈니스 협력 및 신사업 기회 발굴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해 글로벌 리더들과 소통하고 ‘2030 부산 엑스포(EXPO)’ 유치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제53회 다보스포럼이 스위스에서 4박5일 일정으로 개막한 가운데 조 부회장은 2020년 이후 3년만에 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조 부회장은 포럼 기간 동안 세계적인 글로벌 리더들과 만나 비즈니스 협력을 논의하고 부산 EXPO 유치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18일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리는 ‘한국의 밤’행사에서 조 부회장은 ‘차세대 글로벌 리더(YGL, Young Global Leader)’ 인맥을 적극 활용하여 부산 EXPO 유치에 조력할 방침이다. 2007년 다보스포럼에서 ‘차세대 글로벌 리더(YGL)’로 선정된 바 있는 조 부회장은 이 날 각국의 YGL 출신 유력 인사를 비롯해 언론계, 문화계, 다국적기업의 글로벌 유력인사들과 만날 예정이며, 이들에게 부산 EXPO 유치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기업 CEO들과 만남을 통해 비즈니스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다보스포럼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등 탄소 감축에 대한 논의들도 이뤄지는 만큼 소재 분야 글로벌 기

이원덕 우리은행장, “고객에게 진심과 정성을 다하자”

은행장 및 전 임원진, 본부장 참석, 고객 감동 실천하는‘신(新)영업문화’선포

우리은행은 이원덕 은행장을 비롯한 임원, 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영업본부장 워크숍을 실시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고객에게 진심을, 영업에는 정성을”이라는 슬로건으로 지난해 성과를 돌아보고 ▲고객 증대 ▲지속성장 기반 확대 ▲위기대응 경쟁력 강화 등 올해 영업방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고객’이라는 핵심가치를 실질적으로 반영해 진심을 다하는 영업을 하기 위한 ‘신(新)영업문화’선포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이원덕 은행장은 “고객이 성장해야 우리도 성장할 수 있다”며, 은행의 이익보다 고객의 이익이 우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이를 위해 기술(IT)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고객에게 혁신적인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진심’과‘정성’을 다해 고객에게 가까이 다가가 고객 감동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행장은 “고객 감동을 실천하려면, 본인과 은행에 대한 확고한 믿음과 긍지를 가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 역동적이고 자율적인 영업문화를 바탕으로 칭찬과 격려가 넘치는 감동이 있는 직장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이어 2023년 영업 슬로건처럼, “진심을 더해 고객에게 가까이 다가가고 정성을 더해 영업에 큰 성과를 창출해주길 바란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복합 불확실성 시대…뷰카(VUCA) 리더십이 필요하다”

교보생명 전사경영전략회의 개최, 변화 대응력 제고에 방점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전 세계적 경제위기 상황으로 인한 복합 불확실성 환경을 뷰카(VUCA) 리더십을 통해 극복하자고 주문했다. 신 회장은 지난 6일 충남 천안시 계성원 비전홀에서 열린 ‘2023년 출발 전사경영전략회의’에서 “변동성과 불확실성, 복잡성과 모호성이 커진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선 뷰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뷰카란 변동성(Volatility), 불확실성(Uncertainty), 복잡성(Complexity), 모호성(Ambiguity)의 앞 글자를 딴 신조어로 불확실한 미래를 뜻한다. 신 회장은 이처럼 변동성이 큰 환경 속에서 전략 목표에 집중하고, 불확실성에 직면했을 때 경영 환경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이 뷰카 리더십이라고 언급했다. 또 복잡한 문제를 단순화해 명확히 소통하고, 다양한 선택지 중 적합한 방식을 찾기 위해 빠르고 유연하게 시도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올해 우리나라 경제는 소비, 투자, 수출의 트리플 침체가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또 △미국과 중국 간 갈등 심화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글로벌 경기 침체 본격화 △코로나19 엔데믹 등의 녹록지 않은 대외요인도 언급했다. 그는 “우리를 둘러싼 지금의

하나증권, 강성묵 신임 대표이사 취임

리테일, WM, 자산운용업, 대체투자 등을 거친 자본시장 전문가

하나증권은 강성묵 신임 대표이사가 취임했다고 빍혔다. 강성묵 대표는 취임사에서 하나증권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나아가야 할 다섯 가지 부문을 중점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WM, IB, S&T, 글로벌 등 각 사업 부문별 균형 성장으로 수익구조를 다변화하고, 쉽고 편한 디지털 플랫폼의 구축과 핵심 성장 지역인 동남아시아 기반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를 제시했다. 또한 자유로운 소통 기반의 Integrity 기업문화 확립과 현장 중심의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강조했다. 강성묵 대표이사는 “급변하는 시장환경속에서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와 경영 내실화를 통해 각 사업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낮은 자세로 현장의 소리를 듣고, 손님의 찾아오는 가장 경쟁력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하나증권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강성묵 대표이사는 리테일, WM, 기관 영업 등 영업 현장을 거쳐 자산운용업과 대체투자 등을 경험했다. 그룹내 금융시장과 자본시장을 두루 경험한 전문가로 불리운다. 영업부문 전반에 대한 이해도와 대체투자, 해외투자 등 투자부문 전반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하나증권의 대내외 경쟁력을 강화하고 제 2의 성장을 견인할 적임자로

IBK기업은행, 제27대 김성태 은행장 취임

IBK기업은행은 3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제27대 김성태 은행장의 취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성태 은행장은 취임사에서 “우리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복합 위기와 불확실한 상황에 놓여있다”며, 중소기업의 위기극복과 혁신성장을 도모하여 기업가치를 높이고, 고객과 사회 그리고 직원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보다 ‘가치 있는 금융’ 실현을 위해 ‘튼튼한 은행’ 과 ‘반듯한 금융’ 두 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먼저 김 행장은 “‘튼튼한 은행’을 만들기 위해 정책금융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위기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중소기업을 통한 한국경제의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내부적으로는 기업과 개인금융, 대출과 투자의 균형성장에 힘쓰는 한편, 디지털 전환을 통한 글로벌 사업의 수익기반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두 번째 키워드인 ‘반듯한 금융’을 위해 ‘고객과의 신뢰’를 지키고, ‘사회적 가치’를 높이기 위한 IBK의 역할도 확대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고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체계를 완성하고 철저한 내부통제로 금융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



배너

포토이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