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전체기사 보기


아성다이소, 3.1절 맞아 미국 사우스이스트 휫필드 고등학교 학생에게 독도알리기 상품 전달

한국 전통문양으로 디자인된 상품과 독도 와펜 상품 640여개 전달

아성다이소는 3.1절을 맞이해 한국문화와 독도를 알리고자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사우스이스트 휫필드 고등학교(Southeast Whitfield High School) K-POP 특별반 학생들에게 전통상품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아성다이소는 사단법인 영토지킴이 독도사랑회에서 활동하는 고등학생들이 미국 사우스이스트 휫필드 고등학교 K-POP 특별반 학생들과 교류를 하고 있으며, K-POP 특별반 학생들이 한국문화와 독도에 관심이 깊다는 얘기를 듣고 전통상품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 전통상품은 한국적인 문양이 디자인된 책갈피, 휴대용 거울, 볼펜 등 생활에 필요한 상품과 독도 모습을 형상화한 와펜 등 총 7종으로 구성됐으며, 독도사랑회 고등반 학생들이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과 독도스토리를 주제로 작성한 영문편지와 함께 K-POP 특별반 학생들에게 전달됐다. 아성다이소와 독도사랑회는 사우스이스트휫필드 고등학교 K-POP 특별반 학생들이 교내에 한국문화와 독도를 알리는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아성다이소 관계자는 “3.1절 101주년을 맞아 한국문화와 독도알리기 활동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주)아성다이소는 대한민국기업으로서 대한민국 문화와 독도를 알

인공지능으로 더 빠르고 정확하게 점박이물범 식별 가능해져

해양수산부, 인공지능 프로그램 ‘Hotspotter‘ 도입, 분석시간 1/10로 단축 예상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오는 4월부터 야생동물 개체 식별에 활용되는 인공지능기술 프로그램 ‘핫스포터(Hotspotter)’를 점박이물범 개체 식별조사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핫스포터(Hotspotter)’는 멸종위기종인 그레비얼룩말의 멸종을 막기 위해 미국 렌슬리어 공대 컴퓨터공학과에서 개발한 인공지능기술 프로그램으로, 생물의 고유한 특징을 분석하여 개체를 식별하는 기술이다. 그레비얼룩말과 같이 점박이물범도 각 개체마다 사람의 지문처럼 고유한 반점과 패턴을 가지고 있으며, 이 특성에 따른 고유식별번호를 가지고 있다. 그동안 점박이물범 서식행태 등을 조사하기 위해 점박이물범의 특정 부위를 촬영한 사진 수천 장을 사람이 일일이 비교해야 했다. 이 때문에 분석에 많은 시간이 걸렸으며, 분석자의 숙련도와 집중도에 따라 분석결과가 달라져 점박이물범 개체 관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는 지난해 촬영된 점박이물범 개체를 식별하는 데 시범적으로 ‘핫스포터(Hotspotter)’를 적용하였다. 그 결과, 1년치 자료 분석을 기준으로 기존의 방식에 비해 분석시간이 1/10로(40시간→4시간) 줄어들었으며,

SK텔레콤, 대한민국 실감형 5G 한류 서막 열었다

“5G가 통신기술 넘어 한류 글로벌 확산의 기반 되는 '5G 초시대' 만들 것”

SK텔레콤은 서울 K 아트홀에서‘코리안 5G 테크-콘서트(KOREAN 5G Tech-Concert)’에서 SK텔레콤의 ‘초(超)5G’를 문화와 융합시킨 신개념 공연을 통해 한류 콘텐츠의 비전을 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행사는 정부와 통신3사, 제조사, 중소·업계 등 5G 상용화를 일궈낸 각 분야의 관계자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정부는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이은 5G 글로벌 리더십 공고화를 위한 ‘5G+ 전략’을 발표했으며 이어 SK텔레콤은 공연의 첫 주자이자 대표 공연자로 나서 5G 시대를 상징할 실감형 콘텐츠를 시연했다. SK텔레콤의 시연은 서울·부산·광주 등 3곳에서 서로의 공연을 초고화질(4K UHD)로 실시간 시청하며 함께 연주하는 ‘3원 원격 협연’이었다. 공연은 부산 벡스코에서 양악기인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국악기인 장구와 대금이, 광주에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양악기인 비올라, 바이올린, 국악기인 해금, 좌고, 아쟁, 피리가 동시에 ‘아리랑 변주곡’을 연주하고 서울의 행사장에선 이들의 반주에 맞춰 현대 힙합댄스 컬래버 무대를 펼치는 형태로 진행됐다. 그 동안 서로 떨어진 여러 공연장에서 상대의 영상을 보고 들으며 동시에

인천공항, 세계인이 함께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3.1운동 100주년 특별 음악회

인천국제공항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우리의 역사를 기억하고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기 위해 세계인과 함께하는 특별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오는 3월 1일, 제1여객터미널 밀레니엄홀과 제2여객터미널 그레이트홀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문화공연과 체험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계 각국 여객이 일평균 20만명 이상 이용하는 인천공항에서 대한민국의 역사와 그 현재적 의미를 다함께 공유하기 위해 기획한 행사라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 먼저, 제1여객터미널 밀레니엄홀에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한지로 피어나는 무궁화 만들기 체험’과 ‘무궁화 전시 및 포토존’이 운영된다. 방문객은 한지로 직접 무궁화를 만들어 붙여 대형 태극기 문양을 완성해보고, 한지 무궁화 대표 품종으로 꾸며진 포토존에서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다. 또한, ‘내 안에 3.1 있다-캘리그라피 명언 엽서 제작’ 이벤트를 통해 숫자 3과 1이 들어간 번호를 제시하는 방문객에게는 명언 또는 희망문구로 캘리그라피 엽서를 즉석에서 만들어 선물한다. 이와함께, 3.1운동 100주년의 의미를 강렬한 붓 퍼포먼스로 표현하는 ‘캘리그라피

위닝북스, ‘디톡스 건강법’ 출간

한의사가 알려 주는 7주 디톡스 플랜

위닝북스가 ‘디톡스 건강법’을 출간했다. 모든 질병은 독소에서 온다. 현대인들은 바쁜 생활 탓에 인스턴트 음식이나 외식으로 끼니를 해결할 때가 많다. 건강하려면 규칙적인 생활과 식이요법, 운동 등이 필수인 것을 알지만 다 지키기란 힘든 일이다. 그러다 어느 날부터 몸에 이상신호가 감지되고 도저히 참을 수 없을 때 그제야 병원을 찾는다. 건강만큼은 자부했었는데 왜 몸 상태가 나빠진 것일까? 의학적으로 원인을 찾을 수 있는 질병보다 그렇지 않은 경우가 더 많을 때가 있다. 이유 없이 두통이 오거나 어지럼증이 지속되는 등 원인을 모르니 해결 방안도 찾지 못하는 것이다. 이 책은 우리 몸속에 독소를 빼내지 않으면 질병의 원인도 해결책도 찾을 수 없다고 말한다. 독소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조금씩 몸 안에 쌓이다가 결국 몸 안에 이상증세를 만들어낸다. 스스로 내 몸 안에 독소를 만들어내고 있는 습관은 무엇인지부터 점검함으로 건강을 지키자. 디톡스로 건강을 지킨다. 대부분의 사람들은‘디톡스’라고 하면 다이어트를 떠올리거나 한 가지 음식만 먹는 것을 생각한다. 이미 시중에는 해독주스, 레몬 디톡스, 커피관장 등 유행처럼 번진 디톡스 제품이나 방법들이 차고



배너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