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우리금융, 그룹사 협업·시너지 강화 위한 조직 개편

WM, 글로벌, CIB, 디지털 등 4大 성장동력 사업에 대한 전략적 사업총괄제 시행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그룹사별로 운영 중인 WM, 글로벌, CIB, 디지털 부문 등 4大성장동력 사업을 그룹 차원에서 통합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사업총괄제를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퇴직연금 사업의 추진력 강화를 위해 연금기획부를 신설하고, 자금세탁방지 모니터링을 체계적으로 수행할 자금세탁방지팀도 신설했다.

 

WM총괄(산하 WM기획부 신설)은 그룹 자산관리 부문의 역량을 집중하여 그룹 차원의 경쟁력 강화와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글로벌총괄(산하 글로벌기획부 신설)은 일원화된 그룹 글로벌 전략을 추진하고, 최대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한 그룹으로서 그룹사간 동반 해외 진출 및 협업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CIB총괄(산하 CIB기획부 신설)은 은행과 종금간 기존 CIB부문 협업 체계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고, 그룹 차원에서 CIB사업을 총괄하게 된다. 디지털총괄(산하 디지털혁신부 확대 재편)은 그룹 디지털역량 강화 및 비대면채널 경쟁력 제고에 역점을 두고있다.


디지털혁신부 내에 핀테크 지원 프로그램(디노랩)을 운영하여 그룹 관점에서 핀테크 기업 육성을 활성화하는 등 핀테크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예정이다.

 

한편, 경영기획총괄 산하에는 퇴직연금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연금기획부를 신설하여 고객수익률 중심의 퇴직연금 사업 패러다임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향후 확대될 그룹사인 증권·보험업의 퇴직연금사업자 편입에 대비하여 사업총괄 체계를 사전에 공고히 하는 역할도 하게된다.


또한, 그룹사 내부통제 및 위험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자금세탁방지 모니터링을 통한 일관된 정책 수행을 위해 준법지원부 산하 자금세탁방지팀도 신설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금번 조직개편을 통해 그룹사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책임경영과 의사결정 효율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됨은 물론 사업포트폴리오 확충에 대비한 그룹사간 협업체계 기반을 확립하게 됐다”며, “그룹사간 유기적 협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고, 체계적인 종합금융서비스 제공을 통해 대고객 서비스 역량을 극대화 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 발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의 확산은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중국 내수 위축 등을 통해 유통업ㆍ호텔업ㆍ항공업ㆍ화장품업 등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며, 중국기업의 조업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공급망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GVC) 약화로 IT, 자동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국내 제조업으로 충격이 확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세계적 전염병(Pandemic)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경제적 파급력은 사스 충격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6일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서의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약화될 경우 중국의 생산 비중이 높은 섬유, 가죽·신발, 전자 광학기기, 기계, 운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중국과의 높은 경제적ㆍ지리적 연결성으로 산업 전반의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인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등으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여행ㆍ숙박ㆍ면세ㆍ항공ㆍ화장품 산업의 직접적인 타격이 우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