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하나금융그룹, 사회적 가치 창출 의지...'모두하나데이' 펼쳐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11,111포기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 진행

하나금융그룹은 11월 11일 오전 11시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대강당에서 '2019 모두하나데이' 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번 캠페인은 하나금융그룹이 지난 2011년부터 시작한 사회공헌 나눔 대축제로 올해로 아홉 번째를 맞이했다. 그룹의 임직원들이 지난 1년 간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실천한 다양한 활동을 돌이켜 보고 11월 11일을 시작으로 연말과 연초로 이어지는 두 달간 봉사와 나눔활동을 통해 행복한 금융을 실천하는 하나금융그룹의 아름다운 전통으로 자리 잡았다.


하나금융그룹은 이 날 사회적 경제 활성화 지원 및 보육사업을 통해 이뤄낸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고 이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를 통해 그룹의 사회책임경영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의지를 대내외에 선포했다.


박승 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은 “하나금융그룹이 사회문제 해결을 돕기 위해 펼쳐 온 다양한 활동을 사회적 가치 측정을 통한 수치로 보게 되니, 더욱 우리의 노력이 얼마나 가치 있는 활동인지를 새삼 깨닫게 되었다”며 “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활동의 올바른 방향성을 통해 더욱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하나금융그룹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생산적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하나소셜벤처아카데미’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 기업가를 응원하는 등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고 공동체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가치인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하나금융그룹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올해는 기부와 봉사활동을 통한 사회공헌 활동을 넘어 이를 사회적 가치 창출로 확대하기 위한 선포식을 가졌다. 이 날 행사에는 박승 하나금융그룹 사회공헌위원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그룹 내 각 관계사 CEO 및 그룹 임직원,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 배성우 롯데제과 커뮤니케이션 부문장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 발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의 확산은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중국 내수 위축 등을 통해 유통업ㆍ호텔업ㆍ항공업ㆍ화장품업 등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며, 중국기업의 조업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공급망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GVC) 약화로 IT, 자동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국내 제조업으로 충격이 확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세계적 전염병(Pandemic)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경제적 파급력은 사스 충격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6일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서의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약화될 경우 중국의 생산 비중이 높은 섬유, 가죽·신발, 전자 광학기기, 기계, 운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중국과의 높은 경제적ㆍ지리적 연결성으로 산업 전반의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인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등으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여행ㆍ숙박ㆍ면세ㆍ항공ㆍ화장품 산업의 직접적인 타격이 우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