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하나은행, 국내 시중은행 최초 친환경 'Green Loan' 주선에 성공

ESG금융 선도 은행으로서의 위상 강화

URL복사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1000억원 규모의 친환경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하는 ‘Green Loan’ 주선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Green Loan은 ▲재생에너지 ▲전기자동차 ▲에너지 효율화 등 친환경 사업으로만 용도를 한정하는 대출로, 제3자 인증기관을 통해 자금의 사용처 및 성과에 관한 인증을 받고 금융기관으로부터는 녹색 금융의 일환으로서 자금을 지원받는다.

  

Green-washing은 환경과 세탁을 의미하는 영단어인 ‘Green’과 ‘White-washing’의 합성어로, 기업이 실제 친환경 경영과는 거리가 멀지만 마치 녹색경영을 표방하는 것처럼 홍보하는 것을 말한다.
 

하나은행이 이번에 주선한 1000억원 규모의 Green Loan은 재생에너지 생산을 위한 국내 풍력발전 프로젝트를 지원하며, 해당 프로젝트는 제3자 인증기관인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으로부터 Green Loan 인증을 취득했다. 또한, 프로젝트금융(PF)으로서도 국내 최초의 Green Loan 실행 건이다.

 


하나은행 ESG기획섹션 관계자는 “하나은행은 이번 Green Loan 도입으로 친환경 금융상품에 대한 신뢰도 제고 뿐 아니라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춘 녹색 금융의 확산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녹색금융의 확대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Green- washing’ 또한 사전에 방지하는 장치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은행 설립 초기부터 ▲푸른은행 ▲나눔은행 ▲문화은행을 경영슬로건으로 내걸고 기업 시민가 정신을 실천해왔으며, 이러한 유산을 발판으로 국내 친환경 금융시장의 질적 성장에 기여하고 녹색금융 및 ESG경영의 선도 은행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