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GS리테일X신한카드, 안면인식 결제 시스템 신한 Face Pay 서비스 선봬

유통ž금융의유기적 협업과 시너지 효과 통해 더 나은 서비스 제공 앞장설 것

URL복사

GS리테일 오프라인 플랫폼에 얼굴로만 결제 가능한 서비스가 도입된다.

 


GS리테일과 신한카드가 이달 2일 서울특별시 역삼동 소재 GS타워 25층 회의실에서 김종서 GS리테일 플랫폼B/U 전략부문장,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 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한 Face Pay 결제 서비스 운영 및 환경 구축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신한 Face Pay 서비스 개발 및 시스템 구축 △GS리테일 플랫폼 내 신한 Face Pay 등록 및 결제 △신한 Face pay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활동 △신한 Face Pay와 GS&POINT 자동적립 기능 연동 등을 주요 골자로 공동 사업을 추진한다.

 

신한 Face Pay는 카드나 휴대폰 대신 안면인식을 통해 결제되는 서비스다. 고객은 안면인식 등록이 가능한 키오스크에서 본인확인 및 신한카드와 안면정보를 연동하고,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신한 Face Pay가 지원되는 매장에서 안면인식만으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간편 결제의 편의성 증대 및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결제 선호도가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디지털 결제에 대한 혁신 추진을 위해 안면 인증 및 간편 결제 서비스 도입에 앞장서고 있는 신한카드와 손잡게됐다.

 

GS리테일은 이번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편의점 2점(GS25서울월드컵광장점, GS25동두천송내점)과슈퍼마켓 1점(GS더프레시관악점)에 신한 Face Pay 안면인식 키오스크 설치 및 결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GS리테일은 지난 18년 편의점 업계 최초로 안면인식 출입/결제 시스템을 적용했다. 기존 안면인식 시스템이 점포 내부 고객 대상으로만 사용이 가능했다면, 이번 신한 Face Pay는 등록자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GS리테일은 이번 안면 인증 결제 서비스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유통ž금융의유기적인 협업과 시너지 효과를 통해 고객 편의를 위한 다양한 디지털 환경 구축에 집중할 방침이다.

 

김주현 GS리테일 FS(Future Store)팀 팀장(부장)은 "이번 신한카드와의 업무 협약을 맺고 GS25,GS더프레시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새로운 디지털 혁신을 구축해 가고자 한다.”라며 “고객들은 GS리테일 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경험과 일상생활 속에서 더 편리하고 간편한 서비스를 이용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