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가스공사, 특허청과 그린수소 핵심 기술 개발 협약

URL복사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특허청(특허청장 김용래)과 ‘그린수소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그린수소 산업 분야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 협력을 강화해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적극적이고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가기로 했다.


양사는 지식재산 기반 △수소 액화공정 기술 개발, △천연가스 배관 수소 혼입 실증사업, △액화수소 저장탱크 기술 개발 등 그린수소 산업 분야 핵심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올 초 가스공사는 신년사에서 ‘2022년은 미래 30년 운명을 결정짓는 골든타임’으로 인식하고 ‘대한민국 대표 수소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발표한바 있다.


이를 위해 가스공사는 해외 재생에너지 개발 및 청정수소 도입, 액화수소 선박 운영 및 천연가스 배관의 수소 혼입 등에 집중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수소 분야의 핵심 기술력 및 특허 확보를 위해 글로벌 에너지 선도기업과의 전략적 제휴, 공동 연구개발, M&A 등 과감한 연구개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MOU는 가스공사가 그린수소 분야 핵심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한 또 하나의 든든한 발판”이라며, “앞으로도 그린수소 생산부터 공급까지 전 밸류체인에 적극 참여해 그린수소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미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