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글로스퍼, 보라매병원 블록체인 기반 맞춤형 개인건강관리 전략 수립 착수

블록체인 통해, 개인 의료정보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관리

URL복사

서울시 보라매병원은 신년을 맞이하여 블록체인 기반 맞춤형 개인건강관리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고 7일 밝혔다.



서울시 보라매병원은 4차 산업혁명의 미래 핵심 기술로 인정받는 블록체인을 통해, 데이터 보안성과 중요성이 요구되는 개인 의료정보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하고자 이번 전략을 수립했다. 특히 보라매병원은 이번 전략을 통해 환자가 자신의 의료정보를 직접 관리하여 개인이 의료 주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여, 궁극적으로 환자중심의 통합 의료정보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세부적으로는 전자의무기록(EMR) 기반의 시민 건강 진료 기록 등을 암호화된 블록에 저장해 정보보안을 강화하는 진료 서비스 체계 모델을 개발하고, 해당 데이터를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통해 공유하는 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블록체인에 의료정보의 메타데이터만 기록해 개인정보 노출에 대한 위험을 제거하는 방안도 함께 수립한다.​


보라매병원은 해당 사업을 통해 절차 간소화와 비용 절감은 물론, 서울시 산하 보건소 및 상급의료기관과의 연계를 통한 보건의료 전달체계 활성화와 연속적인 보건의료체계 완성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블록체인으로 의료정보를 개인이 직접 관리할 수 있어 불필요한 중복 검사를 방지하고, 언제 어떤 검사와 진료를 받았는지 등 의료정보의 체계적 관리 혁신을 통해 개인의 의료주권 확보 및 맞춤형 헬스케어 연관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라매병원 김병관 병원장은 “현재 의료 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 맞춰 개인 맞춤형 의료 시대로 향하고 있다.”며 “의료산업을 블록체인 산업과 결부시켜 개인 의료정보를 연속적으로 관리함으로써 개인에게 초점을 맞춘 성공적인 맞춤형 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 보라매병원과 협력한 코스닥 상장사 글로스퍼랩스의 자회사 글로스퍼(대표 김태원)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국산 솔루션을 도입해 주목을 이끌었으며 공공기관,  엔터프라이즈 기업을 위한 순수 자체 기술인 하이콘 기반의 ‘글로스퍼 엔터프라이즈 플랫폼(Glosfer Enterpise Platform, GEP)’을 공급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글로스퍼는 이번 해 9월, 순천향대학교와 함께 블록체인 기반 ‘팀 프로젝트 평가 및 평가 보상시스템’을 수주하여 산학협력에 이바지했다. 또한, 서울특별시 영등포구에 ‘블록체인 기반 평가시스템 구축’, 노원 지역 화폐 블록체인 시스템을 구축하여 지역화폐 상용화에도 앞장서며 탁월한 블록체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