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박 장관, 다보스 포럼서 제조혁신·4차 산업혁명 논의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참여 확대 위한 주요 논의 참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21일부터 3일간(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최되는 제50차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한다. 다보스 포럼은 올해로 개최 50주년을 맞아 ‘화합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관계자들’을 주제로 열린다. 포럼에는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 등 각국 정상 70여명, 장관 300 여명, 기업인 1500여명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먼저, 박 장관은 21일 오전 ‘프론티어 2030 기술을 통한 지속가능개발목표’ 회의에 참석해 혁신적인 중소기업이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오후에는 ‘데이터 공유를 통한 제조혁신’ 회의에서 중기부의 제조 데이터 센터에 대해 발표한다.
 
포럼 둘째 날인 22일에는 선진 제조 및 생산부문의 이사로서 ‘중소기업의 4차 산업혁명 참여 확대를 위한 논의’와 ‘AMP 이사회'등의 회의에 패널로 참석해 우리나라의 스마트공장 추진전략을 소개하고, 아울러 중소기업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23일 오전에는 빌 게이츠가 창립한 세계백신면역연합의 연례 조찬에 한국 대표로 참석해 백신 공급 활동에서의 기술 역할에 대해 토론한다. 오후에는 주요국 각료와 국제기구 인사 40여명이 참석하는 ‘세계 경제 리더를 위한 비공식 회의'에서 ‘갈림길에 선 기술 거버넌스’를 주제로 심층 토론을 벌일 계획이다.
 
한편, 박 장관은 다보스 포럼 기간 중 ▲아일랑가 하르타토(Airlangga Hartarto)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장관, ▲도로시 템보(Dorothy Tembo) 국제무역센터* 사무총장 대행, ▲세계경제포럼 뵈르게 브렌데(Børge Brende) 수석이사,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 AWS)의 마이클 푼크(Michael Punke) 부사장 등과 면담을 갖고 중소기업·스타트업의 4차 산업혁명 활용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KB국민카드, '개인간 중고차 카드 결제 서비스'로 자동차 금융 선도한다 KB국민카드가 개인간 중고차 거래 시 결제 플랫폼을 통해 신용카드 결제와 함께 차량 정보 조회, 정비사 동행 차량 점검 등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간 중고차 카드 결제 서비스’ 오는 8월 선 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일 금융위원회의 혁신 금융 서비스로 지정된 이 서비스는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 시 개인 판매자에 신용카드 가맹점에 준하는 지위를 부여해 현금 결제만 가능했던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를 신용카드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차량 거래대금을 지급보증(에스크로) 방식으로 지급해 거래 안정성을 높이고 ▲할부 결제 등 다양한 결제 방식 제공 ▲차량 정보 원스톱 조회 ▲정비사 구매 동행 차량 점검 ▲자동차보험 가입 연계 등 중고차 구매 관련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중고차 판매를 희망하는 개인 판매자는 별도의 비용과 행정 절차 없이 연 1회 일회성으로 신용카드 가맹점 등록이 가능하고 구매자는 거래 사기, 하차 차량 판매 등의 위험 부담을 줄여 차량 구매가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현행 영세 가맹점 수준인 1%의 이용 수수료를 구매자와 판매자가 각각 0.5%씩 부담해 카드 결제에 따른 수수료 부담도 획기적으로 줄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