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부동산

롯데건설, 물 사업 분야 시공·연구개발 다각적 참여

롯데건설이 유엔(UN)이 지정한 ‘세계 물의 날(3월 22일)’을 맞아 물 사업 분야의 시공과 연구개발에 다각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23일 하수처리시설,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과 정수장 및 상하수도관로 등을 비롯해 롯데월드타워의 수열에너지를 활용한 냉난방 시스템을 시공하고, 관련 기술을 연구·개발한다고 밝혔다.


롯데건설은 지난 2014년 준공 당시 아시아 최대 하수 재이용 처리시설인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을 완공했다. 포항시는 이 시설이 완공되기 전 공업용수의 부족으로 기업 및 공장을 유치하기 어려워 지역 개발의 한계에 부딪혀 왔고 포스코를 비롯해 포항철강공단은 공업용수가 부족해 멀리 떨어진 안동 임하댐 물을 사용하는 상황이었다.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물이 부족했던 포항철강공단에 하루 10만톤의 공업용수를 공급하게 됐다. 포항시는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의 준공으로 안정적인 용수 확보가 가능해졌다.


포항 하수종말처리장 옆에 들어선 포항 하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은 지하 2층과~지상 3층으로 이뤄져 있고 부지면적 1만6200㎡, 건축면적 2223㎡로 공업용수 공급시설로는 준공시 세계 최대 규모였다.


롯데건설은 포항 하수종말처리장 2단계(증설) 건설공사, 울산 농소하수처리시설 등 다수의 하수처리시설 및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완공했다. 최근에는 부안군 지방 상수도 현대화사업 및 부산광역시 (전포·범천·문현분구) 하수관로정비 임대형 민자사업(BTL)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이 시공한 대표 건축물 롯데월드타워는 물을 활용한 냉난방 기술이 적용됐으며 준공 당시 국내 최대 규모의 ‘수열 냉난방 시스템’을 갖췄다.


물은 여름에 대기보다 5℃ 정도 차갑고 겨울에는 10℃ 정도 따뜻한데, 이러한 물과 대기의 온도 차이를 활용하면 물을 활용하여 냉난방이 가능하다. 이를 수열에너지 냉난방이라고 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에너지 센터(지하 6층에 위치)로 유입되는 물을 열 교환기와 펌프 등의 설비로 통과 시켜 에너지를 만들고 발생한 에너지를 냉난방에 활용한다.


롯데건설은 하수처리 기술개발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에서는 하수처리시설의 수질정화 성능을 향상하고 공사비와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연구개발 중이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은 굵은 모래알 정도의 크기로 뭉쳐진 미생물 덩어리를 이용해 하수를 처리하는 환경신기술을 개발했다. ‘호기성 그래뉼 미생물’을 이용한 이 기술은 기존 기술보다 시설 규모와 소요 부지가 작아서 설치비 절감이 가능하다.


이밖에 에너지 소모량이 적고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찌꺼기 발생량을 감소 시켜 유지관리비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롯데건설은 태영건설, 블루뱅크와 공동으로 이 기술을 개발해 2018년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으로부터 환경신기술 인증과 검증을 획득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찌꺼기나 음식물 폐수, 축산 폐기물과 폐수 등을 처리해 바이오가스를 생산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생산된 바이오가스는 발전기를 가동하는 연료로 사용돼 전기를 생산하는 데 활용된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