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한국판 뉴딜 대표과제 '디지털 트윈', 민‧관 협력 토대로 적극 추진

국토부, 3차원 지도 등 디지털 트윈 핵심 기반 2022년까지 구축 계획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트윈’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정부와 산업계가 머리를 맞댄다.

   


국토교통부는 ‘디지털 트윈 산업계 간담회’를 오는 31 오후 2시에 한국국토정보공사 서울본부(학동, LX 서울본부빌딩)에서 박선호 제1차관 주재로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국토부의 디지털 트윈 주요사업 발표에 이어, 산업계에서는 디지털 트윈을 활용한 사업화 전략과 정책지원 방안 등을 제안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전국 3차원 디지털 지도 등 디지털 트윈 핵심 기반을 2022년까지 구축할 계획임을 발표한다. 3차원 지도는 도심지 등 주요지역의 높이값을 표현한 수치표고모형(3D 지형지도)과 고해상도 영상지도(25㎝→12㎝)를 구축하고, 차량 자율주행의 핵심 인프라인 정밀도로지도는 전국 일반국도를 대상으로 약 14000㎞를 구축한다.

 

또한, 상·하수도, 공동구 등 지하공간을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지하공간 3차원 통합지도를 전국 시․군 지역에 대해 구축한다.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세종·부산)는 3D 공간데이터와 디지털트윈 플랫폼을 구축하여 다양한 시민 체감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업계에서는 공간정보 기업을 대표하여 ㈜이지스(대표 김성호, GIS S/W 대표기업) 등이 디지털 트윈 성공을 위한 산업계 의견, 사업화 전략, 보안기술 적용 등을 발표하고, 정책지원 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날 참석자는 공간정보산업협동조합 박경열 이사장, 공간정보산업협회 김석종 협회장, 주요기업 CEO, 유관기관 한국국토정보공사 부사장, 공간정보산업진흥원장 등 이다.


국토부는 이날 도출되는 산업계의 제안내용을 토대로 관련 제도 및 규정 개선을 추진하고, 앞으로도 산업계와의 정례적인 협의를 통해 산업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