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예비창업패키지 통한 15개 스타트업 발굴

URL복사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2020년 예비창업패키지를 통해 일반분야 우수 창업기업 15개 기업을 발굴했다고 20일 밝혔다.

  


예비창업패키지는 혁신 기술 창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예비창업자의 원활한 창업 지원을 위해 사업화 자금 및 창업교육, 멘토링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제품을 제작하거나 지적재산권 취득비용, 그 외 마케팅에 소요되는 비용 등을 지원하며, 창업교육 참여기회와 전담 멘토를 통한 맞춤형 컨설팅으로 사업모델을 다듬을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제주센터는 지난 3월 예비창업자 모집 공고를 통해 일반분야 15개 기업을 선정했으며, 약 8개월간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제공했다.

  

우수기업으로는 2020 創-UP(창업) 한·중데모데이 ICT·AI 분야 대상을 수상한 펫테크 스타트업 피터페터(대표 박준호)가 있다. 반려묘의 비중이 늘고 있는 반려동물시장 상황을 내다 본 ‘캣터링’ 서비스는 반려 고양이와의 즐거운 반려 생활을 위한 질병예방 DB 플랫폼으로 유전체 분석을 기반으로 고양이의 질병 취약도를 파악해 맞춤형 건강관리 가이드를 제공한다. 피터페터의 캣터링 서비스는 2020년 도전 K-스타트업 부처통합결선에도 진출하는 등 사업 모델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제주세요(대표 이원태)는 짧은 유통기한으로 인해 버려지는 깻잎을 활용해 다양한 가공식품을 제조한다. 제주세요가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깻잎 건조와 열처리 방식으로 제조에 성공한 깻잎차는 와디즈 크라우드 펀딩에 도전해 119%의 펀딩을 달성했다. 또한 제주 용암해수를 담은 ‘깻잎 사이다 알파’를 출시해 판매중이며, 향후 깻잎 소금 등 깻잎을 활용한 가공식품을 꾸준히 개발할 계획이다.

  

다이어트용 수제 말고기 소세지의 자체 레시피를 개발한 ㈜말고기 연구소(대표 황대진)는 제주관광공사가 선정해 지원하는 J-스타트업에도 선정되어 사업모델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제주 말고기는 특유의 냄새가 없으며 부드러운 육질을 가졌고, 고기 자체의 맛 역시 훌륭해 양질의 단백질을 제공하는 육류로 손색이 없다. 이를 활용해 맛과 영양 모두를 잡을 수 있는 프리미엄 다이어트 식품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늘어나는 반려동물 가구를 시장으로 하는 펫푸드 제조기업 오래오랩(대표 임지희)은 반려동물 영양 간식 및 위생용품을 개발·판매하는 ‘포링크(PAWLINK)’서비스를 운영한다. 제주산 무항생제 닭고기를 주재료로 한 고양이 전용 고단백질 영양 간식 ‘포링푸드’와 반려동물 워터리스 수분 세정제 ‘포링클린’ 개발에 성공해 출시를 앞두고 있다.

  

전정환 센터장은 “제주센터는 코로나19의 상황에서도 창업의지가 있는 예비창업자들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사업화 하는 과정에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스타트업으로 성장하게 된 것을 축하하며 앞으로도 열정 있는 예비창업자들이 제주센터를 찾아 창업의 기회를 실현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