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서울거래소 비상장, 오픈두 달 만에 월간 이용자수(MAU) 5만돌파

URL복사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서울거래소 비상장’을 운영하는 피에스엑스(PSX, 대표 김세영)는 오픈 두 달 째를 맞이한 서울거래소 비상장에 이용자가 몰리며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 5만 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울거래소 비상장은 지난해 12월 말 기존 판교거래소(베타 운영)에서 서비스 명을 새롭게 변경하며 정식 출범했다. 오픈 당시 MAU는 약 1만명 수준이었으나 수수료 무료 정책과 쉽고 간편한 거래 방식이 이용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두 달 만에 5배 이상 급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기존의 비상장주식 거래가 적게는 1%에서 많게는 5%까지 수수료가 부과되는데 반해 서울거래소 비상장은 운용 수수료 뿐만 아니라 증권사 거래 수수료까지 완전 무료로 이용 가능해 화제를 모았다. 또한 별도의 거래 앱이나 증권사 앱을 추가로 설치하지 않아도 돼 편리하게 거래에 참여할 수 있는 점이 주목됐다.


이 밖에도 매도자와 매수자의 거래 의견을 사전에 확인하고 상대방이 거래에 참여했을 때 즉시 거래가 이루어지는 ‘바로 체결’ 기능이 이용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현재 서울거래소 비상장에는 국내 주요 비상장주식이 활발히 거래되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으로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SK바이오사이언스,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야놀자, 컬리(마켓컬리) 등이 있다.

 

피에스엑스 김세영 대표는 “정식 서비스를 오픈하지 두 달 밖에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예상보다 큰 관심과 호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비상장주식 거래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서비스도 곧 선보일 예정이니 앞으로도 많은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거래소 비상장은 상장 전 기업이나 초기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및 비상장주식의 안정적인 거래를 돕기 위해 설립됐다. 안전이 담보되지 않는 허위매물, 대금 미지급 등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3월 신한금융투자와 업무 제휴를 체결해 안전하고 즉각적인 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