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포커스

이랜드-피에이치씨,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협력 MOU 체결

URL복사

이랜드가 글로벌 헬스케어 플랫폼 전문기업 ㈜피에이치씨(PHC)와 손잡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협력한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이랜드 신사업전략팀 임희조 본부장과 피에이치씨(PHC) 권세훈 총괄 이사 등 관련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연계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서 양사는 △오프라인 ‘스마트케어존’ 구축 △헬스케어 서비스 확장 △데이터 제휴 등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전반에 걸쳐 협업을 추진해나가기로 합의했다.


피에이치씨는 코로나 19 진단키트 등 스마트 체외 진단 솔루션과 원격진료 등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는 회사다. 양사는 앞으로 이랜드가 운영 중인 전국 50여개 오프라인 도심형 아울렛 및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을 활용해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을 확장하는 파트너로 협력할 계획이다.


우선, 다음 달부터 이랜드리테일의 NC, 뉴코아, 2001아울렛, 킴스클럽 등 오프라인 유통점에 피에이치씨의 ‘스마트케어존’이 설치된다.


스마트케어존은 오프라인 건강 부스로 가벼운 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는 시설이다. 스마트케어존에서는 부스와 앱(app)을 통해 취합된 고객 건강데이터를 바탕으로 AI가 추천해주는 개인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밀키트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본인에게 필요한 건강기능식품을 조합해 1회분씩 한 봉투에 담아 제공하는 소분 포장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차별화 강점이다. 이는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한 기업에만 허가하는 서비스로, 피에이치씨의 경우 지난해 8월 관련 내용으로 승인을 받아 오프라인 소분 포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더해 양사는 론칭을 앞둔 피에이치씨의 헬스케어 앱(App) “모해(MObile HEalthcare)”를 공동 서비스한다.


‘모해’는 지난해 5월 규제샌드박스로부터 제한적 원격진료 부문 관련 승인을 받은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다. 스마트폰 및 스마트 의료기기와 연동해 건강 데이터를 축적하고, 이를 기반으로 건강관리 솔루션과 각종 콘텐츠를 제공한다. 또한, 병원 방문 시 의사에게 축적된 건강데이터를 전송해 보다 정밀한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이랜드 신사업전략팀 임희조 본부장은 “온라인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의 건강까지 관리받는 차세대 헬스케어 서비스 확대를 위해 양사가 협력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피에이치씨와의 협업을 통해 더 많은 고객이 양질의 서비스를 누리도록 저변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는 지난해부터 온라인 대표 플랫폼 기업 및 데이터 서비스 전문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으며, 자체 페이 개발 및 차세대 ERP 시스템 이네스(ENESS) 등을 선보이는 등 사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