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프로토콘, 생태계 저변 확대 가속화… 더리차지와 파트너십 체결

퍼블릭 블록체인 프로토콘이 전력 기반 생태계를 위한 분산형 인센티브 허브, 더리차지(The Recharge)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각 프로젝트 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한 지원 ▲마케팅 협력 및 비즈니스 영역 확장 ▲스테이킹 서비스 제공 등을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더리차지는 크로스-체인 브릿지와스테이킹 풀을 제공함과 동시에 상호 운용성에 중점을 둔 프로젝트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매력적인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되며 중앙화와 탈중앙화 서비스 간의 브릿지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국내 1위 보조배터리 플랫폼인 ‘충전돼지’의 포인트와 토큰간의 전환, 네온카 NFT 런칭 등을 통해 더라치지생태계 저변을 확장해 나가는 중이다.


더리차지 팀은 “프로토콘과의 파트너십은 두 프로젝트의 유저들을통합하고 생태계 확장을 위한 전초전이 될 것”이라며, “상호 토큰 에어드랍 및 공동 마케팅 등의이벤트를 통해 유저들 모두에게 다양한 혜택이 제공되도록 마케팅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메인넷 프로젝트, 프로토콘은웹 3의 기반 레이어 1 블록체인 기술을 구축하는프로젝트다. 2019년 개발을 시작하여 오는 하반기에 메인넷을 정식 가동할 예정이다. 최근 스마트 컨트랙트의 대안 기술인 ‘컨트랙트 모델(ContractModel)’을 담은 Yellow Paper Part 1을 배포해 글로벌로 반향을일으킨 바 있다. 


전명산 프로토콘 리더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블록체인 기능과 서비스를선보일 수 있는 다방면의 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며 “양사가 보유한 기술 및 콘텐츠를 기반으로 사업 확장의 좋은 기회를 만들어나갈 것이며, 특히 더리차지의 ‘차징 스테이션’에서 스테이킹(staking) 서비스 제공을 시작으로 생태계 참가자들을 위한 서비스 확대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