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람다256, 루니버스 메인넷 “더밸런스” 출격 예고.. 온라인 행사 진행

URL복사

업비트를 운영중인 두나무 자회사 람다256이 오는 5월 31일 멀티체인간 에셋활용에 최적화된 루니버스 메인넷 “더밸런스”를 공개하는 온라인 행사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람다256은 공식 채널을 통해 현재 수많은 퍼블릭 체인하에서 저성능, 고비용, 부족한 개발 및 지원 환경 등 Web 3.0의 신규 비즈니스를 계획하는 기업들의 겪는 어려움을 해결한 루니버스 멀티체인 메인넷, 더밸런스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더밸런스는 복수의 퍼블릭 체인 상에서 손쉽게 가상 자산 및 NFT 등을 발행하고 이를 쉽게 이동, 교환하는 등 멀티체인 자산 브릿지 지원과 API 등 개발 환경이 강화되었고, 멀티체인간 자산 관리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밸리데이터가 대폭 강화되었다.


또한 웹3.0 개발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더밸런스 테크런치패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메타버스, NFT, DeFi, Live Tech 분야에서 더밸런스를 사용하여 웹3.0 서비스를 개발중인 고객사의 사례 또한 온라인 행사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행사는 더밸런스 거버넌스 파트너사 중 WEB3.0 멀티버스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타콩이 제작한 “더밸런스월드”가상공간에서 진행되며, 사전 등록자에게 참석 링크가 안내될 예정이다. 행사 참여 등록은 람다256 홈페이지와 이벤터스, 온오프믹스 등 플랫폼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사전 등록을 하면 추첨을 통해 커피쿠폰과 에어팟 3세대 등의 경품을 증정하는 커뮤니티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람다256 웹3.0 사업실 정의헌 실장은 "더밸런스는 차세대 Web 3.0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는 기업에게 성공적인 블록체인 서비스 런칭을 가이드할 수 있는 개발 플랫폼과 지원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 온라인 행사 사전 등록자를 대상으로 한 이벤트와 루니버스-더밸런스 커뮤니티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람다256은 국내 최대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자회사로, 클라우드 기반의 친환경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상용화를 이끌어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