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신한카드, MZ세대 겨냥 ‘잔망루피’ 체크카드 선봬

MZ세대 ‘부캐’ 열풍의 중심에 있는 ‘잔망루피’를 모델로 체크카드 2종 출시

뽀로로 애니메이션 속에서 만나던 잔망루피를 플레이트에 넣은 체크카드가 출시됐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10대 및 20대의 대표 캐릭터로 자리잡은 ‘잔망루피’를 모델로 한 ‘신한카드 온(On) 체크 잔망루피 에디션’ (이하 신한 잔망루피 체크카드)을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잔망루피’는 뽀로로 애니메이션 속 캐릭터 ‘루피’가 가진 성격 중에서 익살과 잔망스러움을 과장한 캐릭터이다. 10대와 20대를 중심으로 SNS 및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된 ‘루피 짤’의 유행에 힘입어 본격적으로 콘텐츠화 되었다.

 

신한카드는 시장 선호도를 반영한 디자인을 선정하고자 소비자 패널 2천 명 대상 설문 조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플레이트 후면에는 투명 마그네틱과 잔망루피 캐릭터를 넣었고, 기본형 플레이트와 각도에 따라 이미지가 변경되는 렌티큘러 플레이트 등 총 2가지 종류를 출시했다.

 

이 카드는 MZ세대의 사용 빈도가 높은 통신요금, 편의점, 디지털콘텐츠 등의 생활편의영역 및 간편결제(신한플레이, 네이버페



이, 카카오페이, SK페이, SSG페이, 쿠페이, 페이코, 스마일페이, L.Pay, 배민페이) 이용 금액에 대해서 전월 실적에 따라 최대 2%(월 적립 한도 8천원)를 마이신한포인트로 적립해 준다. 이외에도 해외에서 이용한 금액의 1.3%가 조건없이 마이신한포인트로 적립된다. 또한, 신한 잔망루피 체크카드 출시를 기념해 한정판 굿즈 증정을 비롯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신한카드는 신한 잔망루피 체크카드를 발급 받은 고객 중 3천 명을 추첨해 한정판 잔망루피 피크닉 매트 (‘돈’자리)를 제공한다. 이 이벤트는 신한플레이에서 참여 가능하다.


기존 신한 체크카드를 발급한 기록이 없거나 소지한 체크카드 유효기간이 만료된 고객 중 신한카드 홈페이지와 신한플레이에서 신한 잔망루피 체크카드를 발급한 고객 선착순 5천 명에게는 5천원을 캐시백 해준다.

 

신한은행의 ‘신한 쏠(SOL)’에서는 7월부터 이벤트가 진행된다. 신한 잔망루피 체크카드 발급 고객이 신한은행 계좌로 연결할 경우, 선착순 2만 명까지 잔망루피 카카오 이모티콘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한, 동일 고객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잔망루피 굿즈도 제공한다.

 

한편, 신한카드는 신한 잔망루피 체크카드 출시에 앞서 4월 말에 아트페어 <더 프리뷰 성수 with 신한카드>에서 잔망루피 팝업 부스를 열었다. 잔망루피가 카드 플레이트 디자이너로 변신한 <잔망스런 카드 아뜰리에> 팝업 부스에서 잔망루피의 작업실을 포토존으로 꾸며 MZ세대 고객의 방문이 줄을 이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잔망루피와의 콜라보 과정에서 캐릭터의 개성을 살린 카드 디자인과 더불어, 한정판 굿즈 마케팅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높이고자 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의 지속적 실천을 통해 앞으로도 MZ세대 고객들의 금융 생활에 신선함을 더하는 신한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