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8퍼센트, 세계 금융의 중심지 뉴욕에서 K-핀테크 알린다

이효진 대표, 21~22일 양일간 뉴욕에서 기업 소개 무대, 패널 토론

국내 최초 온라인투자연계금융 서비스 8퍼센트를 설립한 이효진 대표가 세계 금융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대한민국 핀테크 산업과 세계 최초로 법제화된 P2P금융 산업(온라인투자연계금융)을 알린다.


21일(현지 기준)에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주관으로 열리는 비즈니스 데이 인 뉴욕(Business Day in NY)에 참여한다. 이 대표는 국내외 기관장, 미국 벤처캐피탈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중금리 대출시장 개척 배경 ▲아시아에서 가장 성숙한 P2P금융산업 구축 ▲사업 현황 등을 포함해 8퍼센트가 추구하는 비전을 무대 위에서 선보인다. 이를 통해 정책 자금을 넘어 글로벌 투자유치, 파트너십 발굴과 함께 사업 확장을 도모한다.

22일에 진행되는 한미 여성기업인 컨퍼런스(Korea-U.S. Women’s Enterprise Conference)에서는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명희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등 한미 양국의 여성 리더와 함께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리더십과 혁신의 방향을 주제로 패널 토론에 참여한다.

현지 행사는 뉴욕대학교 킴멜 센터(Kimmel Center)에서 진행되며 8퍼센트 이효진 대표를 비롯해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광형 카이스트총장, 이장우 대전 시장, 에릭에덤스 뉴욕시장 등 국내외 금융기관, 기업 관계자들이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이효진 대표는 “세계에서 가장 수준높은 금융 인프라와 정밀한 금융 데이터를 보유한 대한민국 핀테크 산업은 글로벌 확장력이 우수하다. 8퍼센트 또한 책임감을 갖고 사회적 가치를 확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국내 핀테크 산업의 글로벌 진출 교두보 확보를 위한 중기부, 중진공 등 우리 정부기관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효진 대표는 지난 7월 19일 방한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과의 오찬을 통해 8퍼센트의 창업스토리를 전하며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이 글로벌 금융기관들과 새로운 혁신을 이뤄갈 수 있도록 미국 재무부의 역할을 당부한 바 있다. 8퍼센트 측은 이 대표의 이번 뉴욕 출장을 계기로 글로벌 파트너십 확장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8퍼센트 서비스를 운영하는 주식회사 에잇퍼센트는 대한민국 스타트업 창업의 요람인 은행권청년창업재단(디캠프)을 필두로 실리콘밸리 소재 투자사인 블루런벤처스 산하의 BRV캐피털매니지먼트까지 투자를 통해 국내외 투자사와 ICT 기업을 주주사로 확보하고 있다. 

앞서 8퍼센트는 서비스의 사회적 가치와 사업모델의 효용성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을 비롯해 KG이니시스, DSC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SBI인베스트먼트, 인터밸류 파트너스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며 중금리 대출 영역을 개척, 가계 부채의 질적 개선을 일궈가고 있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