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NH-Amundi자산운용, 설립 이래 사상 최대 운용자산(설정액) 55조 원 돌파

 NH-Amundi자산운용(대표이사 임동순)이 창립 20주년을 맞은 2023년 처음으로 운용자산(설정액 기준) 55조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2022년 금리상승과 변동성 확대로 혼란스러운 금융시장에도 불구하고 수탁고는 2.5조원 늘어난 50.4조원, 당기순이익도 16억원 늘어난 266억원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수탁고 상승세는 순조롭게 이어져 두 달 여 만에 4.6조원이 늘어난 55조원을 기록했다.

NH-Amundi자산운용은 어려운 시장 속에서도 우수한 운용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채권형(+1.1조), MMF(+0.3조) 중심으로 성장세를 보여주었다. 2016년 후발주자로 진출한 대체투자 부문의 운용자산도 최근 8조 원 규모로 성장하였으며 신재생에너지 등 ESG 인프라 사업의 글로벌 자산 규모도 꾸준히 늘었다. 

연초 이후에도 금리하락에 따른 채권형(+1.5조)과 MMF(+2.9조)로의 자금유입 기여도가 컸으며 해외자산 등도 증가하였다 .

공모펀드 침체 속에서도 2022년 3월 출시한 NH-Amundi 올바른지구 OCIO 자산배분 펀드는 출시 약 9개월여 만인 지난 1월 설정액 1,000억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 펀드는 2대 주주인 프랑스 Amundi의 글로벌 자산배분, 모델 포트폴리오 및 ESG 프로세스가 반영된 상품이다. 2018년 HANARO ETF 출범 이후 36개 종목을 상장하였으며 2023년 ETF투자본부로 격상하여 ETF 사업 강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투자자들의 니즈에 맞추어 다양한 채권형 뿐 아니라 유럽ETF 2위 Amundi와 공동개발하는 해외투자 ETF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NH-Amundi자산운용 임동순 대표는 “사상 최대 운용자산 달성은 고객만족을 위해 노력한 당사에 대한 고객의 신뢰 덕분에 가능했다”라며, “올해 20주년을 맞아 앞으로도 고객의 글로벌 투자파트너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최고의 수익률로 보답하고, 고객과 함께 성장하겠다”라고 밝혔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