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SK렌터카, 중고차 수출로 ‘3천만불 수출의 탑’ 수상

수출 증대에 따른 무역 진흥 공로 인정받아

SK렌터카(대표이사 황일문)는 지난 5일 ‘제 60회 무역의 날’ 시상식에서 ‘3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무역의 날 기념식 행사는 무역의 진흥과 수출 증대를 위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2개월간 힘써 온 기업에게 ‘수출의 탑’ 트로피를 수여하며 노고를 격려하는 행사다.

SK렌터카는 중고차 해외 판로를 넓혀 수출 증대를 위해 중동과 중앙아시아 등을 직접 방문하며 국가별 특성과 현지 소비자들의 니즈를 파악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이를 통해 지난해 가장 수출이 많았던 팔레스타인에 이어 올해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라크, 요르단, 아랍에미리트(UAE) 등 수출국을 추가하며 현재 총 13개 국가에 수출 중이다. 

또 인천에 위치한 기존 150대 수준의 수출 부지를 올해 600여대 수준으로 확대하고, 중동 바이어들의 편의를 높이고자 기도실과 샤워 시설까지 갖추는 등 편의성도 높였다.

그 결과 SK렌터카는 본격적으로 중고차를 해외 수출한 지난해 하반기 약 1천2백만불을 시작해 올해 상반기에만 약 2천1백만불을 기록하며 누적 3천만불을 넘을 수 있었다. 통합법인 출범 후 수출 공매 플랫폼을 활용해 1년이라는 단기간에 이룩해 낸 성과이기도 하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SK렌터카가 수출한 인기차종은 현대자동차 싼타페와 투싼, 기아 스포티지 순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압도적이었다. 

현지 도로 상황을 감안해 차고가 높고 비교적 튼튼한 내구성 이미지를 지닌 SUV 선호도가 우세하고, 특히 싼타페 차량은 가족 구성원이 많은 중동지역에서 다인승(7인승)으로도 인기가 많기 때문이다. 

SK렌터카가 수출한 차량은 신차 출고 후 최소 2년에서 최대 5년 이내, 누적 평균 주행거리는 약 8만km 수준이었다. 

통상 중고차 수출은 연식이 오래되거나 누적 주행거리가 10만km를 초과해 국내에서 처분하기 어려운 차량을 대상으로 한 과거와는 달리 신차급 컨디션의 중고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진 것을 알 수 있다.

향후 SK렌터카는 다양한 국가의 바이어들과 네트워킹을 지속 확대하며 중동 지역을 포함해 북아프리카와 중남미 등 판로를 더욱 넓혀갈 계획이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