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LG유플러스 캐릭터 ‘무너크루’, 글로벌 시장 진출한다

LG유플러스 대표 캐릭터 ‘무너’가 세계 최대 규모의 캐릭터 IP 전시회에 참가하며 글로벌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2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다레이 베이 컨벤션 센터(Mandalay Bay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24 라이선싱 엑스포(Licensing Expo)’에 참가해 대표 캐릭터 ‘무너 크루’를 선보였다. 행사는 23일(현지시간)까지 3일간 진행된다.

'라이선싱 엑스포'는 캐릭터 및 브랜드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 관련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B2B(기업간 거래) 라이선싱 전시회다. 해마다 70개국의 IP기업 200곳이 참여하며, 3만명의 글로벌 바이어들이 전시회를 방문해 수천억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다.

이번 행사에서 LG유플러스는 ‘무너크루’ 전시 부스를 꾸리고 22일 기준 20여개 기업들과 라이선싱 수출 상담 진행을 완료했다. 무너크루는 △질풍노도 사회초년생 K-직장인 ‘무너’ △왕년의 슈퍼스타 ‘홀맨’ △동묘의 패셔니스타 ‘아지’ 3종으로 구성된 캐릭터 크루다. 앞서 한국콘텐츠진흥원의 ‘한국공동관’ 모집 공모에서 한국 대표 IP로 선정됐다.

특히 ‘무너’는 귀여운 디자인과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MZ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전달해 인스타그램 팬덤만 25만명에 달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최근 LG트윈스와 함께하는 ‘무너 유니폼 데이’ 컬레버레이션 이벤트와 서울시가 개최하는 야외 도서관 ‘책읽는 한강공원’ 등 다양한 오프라인 접점에서 팬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캐릭터 부문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일본 오사카에서 2030세대 일본인 여성들의 핫플레이스로 주목받고 있는 ‘아베노 큐즈몰(Abeno Q’s Mall)’과 ‘미오몰(MIO Mall)’에서 팝업 스토어를 두 차례 운영, 약 2개월 동안 방문객 6만명이 다녀갔다. 이를 바탕으로 올 초 일본 현지 에이전트 ‘인투 코퍼레이션(INTO CORPORATION)’과 최초로 라이선싱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K-콘텐츠 수요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라이선스 수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양한 캐릭터 굿즈에 대한 고객의 반응을 분석해 관련 품목도 2배 이상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다림 LG유플러스 IMC(Integrated Marketing Communication)담당은 “무너의 독특한 디자인과 개성 있는 스토리를 앞세워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라며 “특히 외국인들도 공감할만한 무너만의 스토리를 만들어 글로벌 고객경험 혁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라이선싱 엑스포에는 LG유플러스가 지분 투자를 진행했던 '캐치! 티니핑’ 제작사 ‘SAMG’와 ‘브레드이발소’ 제작사 ‘몬스터스튜디오’ 등 국내 기업을 비롯해, 산리오(Sanrio), 더월트디즈니컴퍼니(The Walt Disney Company). 포켓몬(Pokemon), 해즈브로(Hasbro), 파라마운트(Paramount), 마인크래프트(Minecraft), 펀코(Funko) 등 글로벌 메가 IP 기업들이 참여한다.

포토이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