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KB국민은행, '시니어 디지털 금융교육' 선포식 개최

KB국민은행은 지난 27일, '시니어 디지털 금융교육'선포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선포식을 통해 KB국민은행은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지 않은 시니어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피해 예방과 함께 디지털 금융 수용도 제고를 위한 금융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니어 디지털 금융교육'은 시니어 회원 소속 협력기관과 연계해 전국 약 1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교육 프로그램은 KTX예매, 영화예매 등 실생활에 유용한 정보와 비대면 계좌개설, 모바일 기기를 이용한 ATM출금 등의 금융 관련 내용으로 구성됐다.

 

이날 허인 KB국민은행장은 “시니어계층이 시대변화의 흐름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덕홍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장은 “시니어계층은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금융에 접근성이 떨어지는 실정”이라며, “이번 지원을 통해 시니어 계층이 보다 편리하고 간편하게 디지털금융을 활용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 고 전했다.

 

한편, KB금융그룹은 기업활동 전반에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를 적용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사회와 동반성장 하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 발표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발간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코로나19'의 확산은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중국 내수 위축 등을 통해 유통업ㆍ호텔업ㆍ항공업ㆍ화장품업 등의 직접적인 피해가 예상되며, 중국기업의 조업중단이 장기화될 경우 공급망 타격으로 인한 글로벌 가치사슬(GVC) 약화로 IT, 자동차를 포함한 대부분의 국내 제조업으로 충격이 확산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세계적 전염병(Pandemic)으로 대유행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경제적 파급력은 사스 충격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16일 ‘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별 영향’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에서의 글로벌 가치사슬(GVC)이 약화될 경우 중국의 생산 비중이 높은 섬유, 가죽·신발, 전자 광학기기, 기계, 운송장비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에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중국과의 높은 경제적ㆍ지리적 연결성으로 산업 전반의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중국인 관광객 축소와 외출자제 등으로 인한 소비위축으로 여행ㆍ숙박ㆍ면세ㆍ항공ㆍ화장품 산업의 직접적인 타격이 우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