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KB손해보험, 서울대 FMTC와 자율주행차 상용화 대비 보험제도 공동 연구

양종희 사장, ​"미래 기술 발전과 제도 변화에 대응해 업계 혁신 선도 할 것"

KB손해보험은 지난 16일 서울대학교 미래모빌리티기술센터(센터장 이경수)와 미래 모빌리티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FMTC(Future Mobility Technical Center)는 서울대학교가 자율주행차에 기반한 미래 스마트 도시환경 조성을 위한 기술, 제도,법규 및 사업화 전략 등을 연구하고 실증하기 위한 연구센터이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대에 대비해 관련 보험 제도를 공동 연구할 예정이다.이를 위해 향후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FMTC의 인프라 사용 및 자율주행차 관련 연구 시 우선권을 보장하기로 했다.​​


아울러KB손해보험은 서울대학교와 기업 간 자율주행차 관련 산학연 협의체인 미래모빌리티컨소시엄(FMC : Future Mobility Consortium)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양종희KB손해보험 사장과 이경수FMTC센터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KB손해보험 양종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 자율주행차 관련 자동차보험 연구에 많은 발전이 있으리라 기대한다”며“KB손해보험은 앞으로도 자율주행차를 비롯한 미래 기술 발전과 제도 변화에 대응해 업계 혁신을 선도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한샘, 환경안전 자문위원회 발족…환경안전노동 과제 논의 한샘(대표이사 강승수)이 외부 환경안전 전문 인사들로 이뤄진 자문 위원단을 발족하고 제품과 서비스 전반에 대한 환경안전 보증 지속가능 경영 체계 구축에 나섰다. 한샘은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사옥에서 ‘한샘 환경안전 자문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발대식에는 이영식 한샘 부회장, 김홍광 생활환경기술연구소장, 정광현 노무팀장, 이영일 CS부서장, 장우순 건재부서장, 신동원 환경기술개발팀장이 참석했다. 자문단에서는 이윤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단장, 조성문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책임, 이준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원(KCL) 센터장, 최인자 노동환경건강연구소 팀장, 강동화 서울시립대 교수가 참석해 위촉장을 받았다. 자문위원회는 외부 전문가의 진단을 통해 환경안전기준의 검증·관리 시스템 구축 등 환경안전 전반에 관한 과제들을 투명하게 관리하고 공신력과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실내공기질과 건축자재, 유해물질, 노동환경, 환경·품질 인증 등 다양한 분야의 정부 유관기관 전문가와 교수, 연구원 등 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날 발대식을 시작으로 매월 1회 정기 위원회의를 갖고 환경과 노동, 안전 분야에 대한 폭넓은 안건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후 공동으로 세미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