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동서발전, 에너지기업 최초 전사 '개인정보보호의 날' 지정 및 시행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12일 에너지기업 최초 ‘빅데이터 시대! 개인정보 기업 스스로 지킨다’라는 슬로건으로 제1회 ‘개인정보보호의 날’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개인정보보호의 날(Data Privacy Day)는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인식제고와 데이터보호 모범사례 홍보를 목적으로 세계 각국에서 시행되고 있다.



이날 행사는 본사를 비롯한 당진화력본부 등 6개 사업장에서 동시에 진행되었으며, 출근하는 동서발전 및 협력사 임직원에게 개인정보보호 실천수칙이 담긴 홍보물을 나눠주고 사내 인트라넷을 이용한 의무교육 및 개인정보보호 관련 퀴즈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였다. 
  
동서발전은 이달 4일 개정된 데이터3법 중 하나인 개인정보보호법에 맞추어 안전한 데이터 이용이라는 사회적 규범의 선도적 추진과 전사 개인정보보호 역량강화를 위해 매년 2월 둘째 주 수요일을 개인정보보호의날로 지정, 시행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날로 증가하고 있는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바탕으로 에너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개인정보보호의 날을 시행했다”며 “앞으로도 윤리적인 정보생산과 유통을 위한 자발적인 사회적 책임 이행에 앞장 설 것”이라고 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올해 정부가 인증한 공신력 있는 심사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전력그룹사 최초로 정보보호 및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인증(ISMS-P)을  받은바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우리은행, 대전지역 코로나19 피해 소기업·소상공인에 특별자금 지원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과 ‘2020년 우리은행 특별출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대전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한 5억원을 재원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75억원 규모의 보증서 담보대출을 지원한다. 대출한도는 최대 1억원,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대출기간과 대출금액에 따라 연 0.2%p의 보증료가 우대된다. 특히, 보증서를 담보로 대전광역시 이차보전대출을 받는 경우 대전광역시로부터 대출이자 일부를 최대 연 3.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대전신보 소상공인 통장’을 대출과 함께 이용할 경우 인터넷뱅킹이체수수료 등이 면제된다. 한편 우리은행은 2월부터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전라북도, 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과 특례보증 업무협약을 맺고 일시적으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다양한 금융지원책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에게 힘이 되고자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경기침체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전북, 울산 등으로 특별출연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