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공유 · 문화

오렌지라이프, 헌혈동참으로 혈액 수급 어려운 의료현장 지원

오렌지라이프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진 의료현장을 지원하기 위해 임직원 헌혈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단체헌혈 취소가 장기화됨에 따라 발생한 혈액 수급 부족 상황의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마련됐다.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 동안 서울 중구에 위치한 오렌지라이프 본사에서 진행됐으며 오렌지라이프 임직원과 FC(재정컨설턴트) 약 80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헌혈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하기 위해 각 시간대별 참여 인원을 최소화하면서 진행됐다.

헌혈에 참여한 한 임직원은 혈액 수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 망설임 없이 참여하게 됐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분투 중인 의료진에게도 작은 응원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렌지라이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금융·비금융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매출이 급감한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4월부터 고객들에게 꽃 화분을 선물하는 ‘Hope 캠페인’을 진행 중이며 3월에는 ‘Hope Together with 신한’ 캠페인의 하나로 대구·경북 지역 의료인을 위해 1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대구·경북 지역 결식아동을 위해 5000만원을 별도로 기부했다. 이 밖에도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마스크 800개 및 필터 3만8000개 후원, 보험료 및 보험계약 대출이자 납입 유예, 보험금 신속 지급 등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