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경제

종근당, 당뇨병 신약 ‘듀비에’ 대사증후군 개선효과 입증

종근당은 당뇨병 신약 ‘듀비에’의 대사증후군 개선효과를 입증한 논문이 국제학술지 ‘당뇨병, 비만 그리고 대사(DOM)에 게재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논문은 듀비에와 DPP-4 억제제인 시타글립틴을 직접 비교하기 위해 지난 2015년 1월 28일부터 2018년 10월 31일까지 국내 27개 기관에서 24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임상결과다. 2019년 유럽 당뇨병학회에서 먼저 발표돼 참석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종근당은 대사증후군을 동반한 제2형 당뇨병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메트포르민과 듀비에, 메트포르민과 시타글립틴을 24주간 병용 투여한 후 혈당 강하 효과와 대사증후군 환자의 비율을 살펴보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1차 평가변수인 혈당강하 효과는 두 그룹이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화혈색소의 감소율뿐 아니라 목표 도달률도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2차 평가변수인 대사증후군 환자의 비율은 시타글립틴 투여군이 4.8% 감소한 데 비해 듀비에 투여군은 11.9% 감소해 듀비에의 대사증후군 개선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성지방, 고밀도 콜레스테롤, 유리지방산, 아디포넥틴 등 환자의 혈중지질수치도듀비에 투여군이 유의하게 개선된 것으로 확인 됐다.


두 그룹 모두 심각한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았으며 체중증가와 안면부종 등 이상반응 발생률은 두 그룹간 통계적으로 차이가 없었다.


종근당 관계자는 “최근 대사증후군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이번 연구 결과가 가지는 의미가 더욱 크다”며 “듀비에가 당뇨병 치료의 새로운 옵션으로 환자의 합병증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