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Visa, 중기부 '자상한기업' 선정...중소상공인 해외진출 지원 사업 가속화

국내 중소상공인 해외진출 지원 사업 가속화

URL복사

전세계 최대 결제 기술 기업 Visa가 대한민국 중소기업벤처부의 제21호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됐다.



코로나19 이후 수많은 중소상공인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 여건에 맞춰 온라인, 해외 판로 개척 지원 및 금융 서비스 효율화를 돕는 Visa의 상생 모델을 높게 인정받은 결과다.

 

Visa는 11일 서울 중구 사무실에서 중기부,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 쇼피파이(Shopify), 한국온라인쇼핑협회와 함께 국내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4자 업무 협약을 공식 체결했다.


Visa의 중소상공인 지원 캠페인에 참여 중인 기업 대표들과 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은퇴 후 사업가로서 도전한 박승희 대표가 각 사의 상품을 소개하고 이번 협약에 거는 기대를 나누는 쇼케이스도 개최됐다.

 

Visa는 쇼피파이(Shopify)와 토종 스타트업인 스퍼셀(SpurSell)과 함께 국내 중소상공인의 온라인, 해외 시장 진출을 용이하게 하는 원스톱 통합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들의 판로 개척을 돕는 등 실질적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Visa의 독보적 글로벌 네트워크 및 파트너사 채널을 통한 국내 중소상공인의 광고 마케팅을 지원하고 보안 토큰 기술을 이용한 수출입 대금 지급 및 수취 효율화를 높이는 B2B 솔루션에 관한 내용도 이번 협약에 포함됐다.

 

협약식에는 중기부 박영선 장관, Visa 아태지역 총괄 크리스 클락(Chris Clark) 사장, 쇼피파이 마크 왕(Mark Wang) 동아시아 총괄, 중소기업공단 김학도 사장, 한국온라인쇼핑협회 김윤태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