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로드

메타버스 게임 ‘얼음땡 온라인’, 구글 2021 창구 프로그램 3기 선정

URL복사

메타버스 게임 ‘얼음땡 온라인’이 구글 2021년 창구 프로그램 3기에 선정됐다.



‘얼음땡 온라인’을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EOAG(대표 안정기)는 한국, 일본의 Z세대 대표 게임인 ‘얼음땡 온라인’이 구글플레이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는 2021년 창구 프로그램 3기에 80개 기업 중 13위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창구 프로그램 3기에 선정된 기업의 80% 이상이 앱 분야인 것을 감안하면 게임 분야로서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창구 프로그램 3기에 선정된 메타버스 게임 ‘얼음땡 온라인’은 2018년 2월 출시 이후 이달의 우수게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 앱스토어 인기 게임 1위 달성, 구글플레이 피처드, MWU 어워즈 투자(VC) 특별상 수상, 대한민국 게임대상 후보 등 한국과 일본 등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3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메타버스 게임이다.


‘얼음땡 온라인’은 실시간으로 유저들과 마피아 게임, 좀비 게임, 붕괴 모드 등 다양한 파티 게임을 플레이하고 소통하는 메타버스 게임으로 3000여 개의 코스튬으로 자유로운 캐릭터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실존하는 장소를 게임 내 맵으로 만들며, 유저가 직접 만든 공간을 공유할 수 있는 마이룸 기능을 통해 방탈출 게임, 카페 등을 운영할 수 있으며, 이와 같이 게임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콘텐츠를 꾸준하게 업데이트 하고 있는 메타버스 모바일 게임이다.


메타버스는 현실을 초월한 가상의 세계를 의미하며 로블록스, 제페토, 포트나이트와 같은 게임, 앱, 소셜 미디어 등 콘텐츠 산업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이다.


EOAG에 의하면 ‘얼음땡 온라인’은 특히 일본 게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전체 접속자 중 30%가 일본 유저로 구성돼 있으며 한일전으로 진행되는 클랜 게임을 통해 유저들의 경쟁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 하반기에 계획된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미국, 유럽, 아시아 전역 등 글로벌 시장에 새롭게 서비스할 예정이다.


EOAG 안정기 대표는 “얼음땡 온라인은 언택트 시대의 온라인 경험을 중시하며 Z세대 유일한 메타버스 게임으로 거듭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