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빗, 최고기술책임자(CTO) 윤영진 상무 영입 ‘조직 전문성 강화할 것’

URL복사

가상자산 거래소 플라이빗(Flybit)의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이하 플라이빗)가 개발 서비스 고도화 및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플라이빗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선임된 윤영진 상무는 국내 1호 온라인 증권사 E*TRADE KOR, LG 선물사 최고기술책임자(CTO), KB투자증권 등 약 30년 간 주요 IT사업의 기술 개발에 대한 중추적인 역할을 두루 수행하며 관련 분야의 전문성과 로열티를 갖춘 IT 전문가로 활약했다.

 

특히 E*TRADE KOR의 IT Architect로서 온라인 증권사 시스템 설계 구축, KB투자증권 Retail system구축 등 다양한 금융권 분야에서 IT 기술 개발 사업 전반을 주도해 리더십과 전문성을 검증받은 바 있으며, 풍부한 개발 경험 및 통찰력, 글로벌 사업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플라이빗의 IT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개발 조직을 총괄할 예정이다.

 

플라이빗 관계자는 “거래소 사업 운영과 신규 사업 등 조직 내 다양한 구성원들의 시너지를 고려해 조직개편을 단행했으며 적극적인 인재 영입을 통해 다각도의 IT 역량을 갖추게 됐다”며 “이번 최고기술책임자 영입으로 탄탄한 개발 조직 기반을 구축하고 한 단계 도약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하는 것은 물론 개발 조직 문화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윤영진 플라이빗 최고기술책임자(CTO) 상무는 “기업의 전략과 목표를 유지하고 확대하기 위해 명확한 개발 프로세스 및 전략적인 목표를 구체적으로 설정할 계획이다”며 “올해 주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된 만큼 IT기술 개발 고도화를 통해 가상자산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발전시킬 것이다”고 강조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