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새마을금고중앙회, 피지 새마을금고 설립 추진 위한 온라인 연수 개최

URL복사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26일, 행정안전부의 지원으로 피지 정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새마을금고 온라인 연수가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피지(Fiji)는 2021년부터 새롭게 새마을금고 설립을 추진하는 국가이며, 11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 동안 피지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피지 정부가 운영하는 2개 연수원에 모여 온라인으로 ‘한국 새마을금고의 발전 경험’을 전수했다.


현재 미얀마, 우간다, 라오스에서 현지 주민주도로 설립된 새마을금고는 3개국 53개 새마을금고, 약 1만여 명의 회원이 8억 원이 넘는 저축금을 형성하고 있다.


이들 개발도상국 새마을금고는 해당 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금융서비스 제공은 물론 소득증대사업, 마스크 배부 등 방역사업, 불우이웃을 위한 식료품 지원과 같은 복지사업까지 벌이고 있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실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새마을금고중앙회는 2016년부터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 및 KOICA(이사장 손혁상)와 협력하여 개발도상국의 금융포용성 증진을 위해 초청연수는 물론 현지에 협력관 파견 및 사무소 설치 등과 같은 기술적 지원을 해오고 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는 “미얀마, 우간다, 라오스에 이어 피지에서도 코로나 위기를 한국의 새마을금고 금융포용모델을 통해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며 “피지 새마을금고가 향후 피지의 대표금융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