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카드사, 디지털•플랫폼 사업 확대.. “블루오션 ‘NFT’ 시장 잡아라”

신한카드, 금융 플랫폼 최초 NFT 등록•조회 서비스 시작
BC카드 ‘NFT 플랫폼’ 출시 초읽기

URL복사

카드업계가 디지털•플랫폼 사업 영역을 확대하면서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시장 진출을 위한 잰걸음을 딛고 있다.



NFT는 비트코인 등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화폐가 빠르게 성장하면서 가상세계인 메타버스(Metaverse) 시대의 새로운 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카드사들도 2022년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NFT를 내건 한편, 관련 업체와의 협업 및 서비스 출시를 점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카드업계에선 신한카드가 국내 금융 플랫폼 최초로 NFT를 적용한 ‘My NFT’ 서비스를 오픈했고,  BC카드가 이르면 연내로 ‘NFT 거래’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카드, 금융 플랫폼 최초 NFT 등록•조회 서비스 시작

신한카드가 국내 금융 플랫폼 최초로 NFT를 적용한 ‘My NFT’ 서비스를 오픈했다. 
 
신한카드 고객이라면 누구나 자신이 소장한 물건이나 간직하고 싶은 순간을 NFT로 등록하고, 신한pLay(신한플레이)를 통해 등록한 NFT를 언제든지 조회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 오픈은 국내 금융 플랫폼 중 NFT를 활용한 첫 사례다. 


My NFT 서비스는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고객 누구나 카카오톡을 통해 쉽고 편리하게 만들 수 있고, 글로벌 NFT 플랫폼과의 연결과 확장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지녔다.
 
블록체인 전문기업 ‘블록오디세이’와 협업을 통한 오픈한 이번 서비스는 NFT의 거래•유통 기능은 적용하지 않고 NFT 생성, 조회만 가능하다.
 
향후 신한카드는 NFT를 활용하는 기업과 플랫폼들과의 연결을 통해 생태계를 지속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현재 전략적 제휴관계인 번개장터와 스니커즈를 비롯한 다양한 상품의 정품 인증을 위한 NFT 서비스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제조•유통사들과도 플랫폼 연결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신한금융그룹은 금융 플랫폼에서 NFT의 활용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My NFT 서비스 협력사 블록오디세이에 그룹 SI펀드를 통해 5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하는 등 그룹 차원에서의 전폭적인 지원도 이어지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NFT의 가능성과 블록체인의 핵심 기능인 디지털 저장, 조회 기능에 주목했다”며 “향후 고객의 비금융 자산 및 소중한 물건과 추억까지도 간직할 수 있는 생활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BC카드 ‘NFT 플랫폼’ 출시 초읽기

BC카드가 이르면 연내로 ‘NFT(대체불가능토큰) 거래’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인다.


기존 주 수입원인 카드 결제망 사업이 한계에 직면한 상황에서 이를 타개하기 위한 최원석 사장의 승부수다. 이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향후 수익사업을 다각화하는데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경우, 침체기에 접어든 사업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BC카드는 최근 임직원을 대상으로 ‘NFT 거래 플랫폼’ 관련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최종 오류를 점검하고 관련 준비를 끝마쳤다.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에는 해당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NFT란 희소성을 갖는 디지털 자산을 대표하는 토큰으로, 비트코인 및 이더리움과는 성격이 다르다. 기술적 특성상 한 번 발행하면 소유권과 거래내역이 블록체인에 기록되기 때문에 일종의 ‘디지털 소유권’처럼 활용된다.


NFT 플랫폼을 통해선 미술품 등 예술 작품을 거래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한다. 하나의 예술 작품에 대한 분할투자를 통해 다수의 투자자들에게 소유권을 분배하는 구조다. 이전에 실물 미술품을 구매하려면 갤러리 등을 직접 찾아야 했던 번거로움을 없애고, NFT마켓에서 바로 판매가 가능한 게 장점이다. 시세 상승 시 차익 확보가 가능해 재테크 수단으로도 적절하단 평가를 받고 있다.


BC카드 관계자는 “앞으로 다양한 신사업에 진출해 수익 다각화를 이뤄낼 것"이라며 ”마이데이터 사업을 바탕으로 자사플랫폼 '페이북'을 고도화하는 작업도 지속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포토이슈

더보기






배너